전체기사

2020.07.14 (화)

  • 구름조금동두천 20.2℃
  • 구름많음강릉 18.7℃
  • 흐림서울 21.4℃
  • 대전 19.8℃
  • 흐림대구 19.7℃
  • 흐림울산 19.2℃
  • 광주 19.2℃
  • 흐림부산 19.2℃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20.9℃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8.6℃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사회

917회 로또1등 로또판매점-당첨번호는? 또 CU편의점...1등 10명→21억씩, 자동8곳-수동2곳[종합]

 

 

로또917회 당첨번호 추첨(조회) 결과 1등 10명 당첨금 21억4479만원씩

2등 47명 당첨금 7605만6725원씩

배출점(로또판매점, 당첨지역)은 자동선택 8곳–수동선택 2곳

또 CU편의점 로또판매점서 자동 선택 1등 배출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지난 27일 917회 로또 동행복권(전 나눔로또) 추첨(조회) 결과에 따르면 1등 당첨번호는 1, 3, 23, 24, 27, 43다. 2등 보너스 번호는 34로 나왔다.

 

917회 로또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춘 1등 당첨자는 총 10명이다. 1등 당첨금은 21억4479만9638원이다. 6명이 각각 21억4479만9638원을 받는다.

 

5개 당첨번호와 보너스 번호를 맞춘 2등 당첨자는 총 47명으로 각각 7605만6725원의 당첨금을 가져간다.

 

5개 번호를 맞춘 3등은 총 2260명으로, 각각 158만1711원씩 받게 된다. 4개 번호를 맞춘 4등 11만7542명은 5만원씩 가져간다. 당첨번호 3개를 맞춘 5등 당첨자는 200만201명이며 각각 5000원씩 받는다.

 

동행복권에 따르면 자동 선택 1등 로또판매점(배출점, 당첨지역, 당첨판매점)은 8곳이다. 강북구교통카드판매대(서울 강북구 미아동 688-4 가판), 씨스페이스 영도대평점(부산 영도구 대교동1가 84-3 대교동 사거리), 오포우림로또(경기 광주시 오포읍 고산리 182-4 1층 109호), 대박복권방(경기 양주시 광적면 가납리 728-8), 주택복권방(강원 원주시 우산동 232-2 1층), 행운마트(충남 아산시 인주면 공세리 114-18), 드림로또(경남 양산시 북부동 491-4 CU양산황제점 내), 삼삼마트(경남 진주시 봉곡동 27-3번지)다.

 

수동 선택 1등 로또판매점은 2곳이다. 활력(충남 서산시 동문동 425-6번지), 천하명당복권방(충남 홍성군 홍성읍 오관리 321-4)이다.

 

1등부터 5등 당첨금 지급기한은 지급 개시일로부터 1년 이내다. 지급 마지막 날이 휴일이면 다음 영업일에도 당첨금을 받을 수 있다.



배너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