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28.3℃
  • 맑음강릉 30.6℃
  • 맑음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30.1℃
  • 맑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30.3℃
  • 맑음광주 29.0℃
  • 구름조금부산 28.5℃
  • 맑음고창 28.4℃
  • 맑음제주 28.6℃
  • 맑음강화 29.0℃
  • 구름조금보은 27.2℃
  • 구름조금금산 28.9℃
  • 맑음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9.1℃
  • 맑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사회

빅히트 공식입장,BTS성희롱 등 악플 얼마나 지긋지긋하면 검찰송치[종합]

URL복사

 

빅히트 공식입장, 방탄소년단 악플러에 경종 울려

악플러 합의 요구에 “NO! 벌금형부터 검찰송치까지"...빅히트 공식입장 통해 알려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방탄소년단(BTS)를 향해 악성 게시물을 올린 일부 악플러가 벌금형을 선고 받거나 검찰에 송치된 것을 알리는 공식입장을 냈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29일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공식입장을 올려 "당사는 방탄소년단(BTS)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을 포함하는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대응을 진행하고 있다"며 “일부 악플러는 벌금형을 선고 받았고 일부는 검찰에 송치됐다”고 알렸다.

 

얼마 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팬들의 제보와 회사 모니터링으로 수집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 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디시인사이드 등 각종 커뮤니티, 티스토리를 비롯해 블로그 게시물이 주된 증거 자료다. 포털사이트 및 음원 사이트 댓글과 소셜미디어 게시물도 포함됐다.

 

이에 대해 이번 공식입장에서 빅히트는 "이전에 진행한 고소 건 중 일부 피의자는 벌금형을 선고 받았으며 나머지 피의자들도 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이 과정에서 조사 중인 피의자가 대리인을 선임해 합의를 요청하는 사례가 있었으나 원칙에 따라 절대 ‘선처가 불가하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특히 방탄소년단 관련 악성 게시물을 오랫동안 작성해온 이들의 정보를 수집해 경찰에 전했다. 일부 악플러는 경찰 조사에서 범죄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송치 후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빅히트는 "만약 법원 판결 후에도 계속 범죄 행위를 일삼을 경우 추가적인 고소는 물론 강력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까지 조치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악성 게시물에 대한 법적대응은 당사 법무팀 주관으로 전문 법무법인과의 긴밀한 협업 하에 진행하고 있다“며 “제3자가 제기하는 고발은 피해자인 아티스트 본인의 경찰 출두와 조사가 원칙이므로 개인 또는 단체 등 제3자 고발에 대해 회사 차원의 협조와 지원은 어렵다는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또 "사건별로 고소장을 제출하고 사건이 종결되기까지 적게는 수개월에서 길게는 1년 이상의 긴 시간이 소요된다”며 “따라서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아티스트 권리 침해에 대한 당사의 대응 의지는 확고하니 이 점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고 공식입장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빅히트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유포, 악의적 비방 등을 포함하는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진행 상황을 알려드립니다.

최근 당사는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주요 증거 대상은 디시인사이드와 같은 각종 커뮤니티, 티스토리를 포함한 블로그 게시물 등이며 그밖에 SNS 게시물, 포털사이트 뉴스 댓글, 음원 사이트 댓글 등도 해당됩니다.

이전 진행한 고소 건 중 일부 피의자는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나머지 피의자들도 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조사 중인 피의자가 대리인을 선임하여 합의를 요청하는 사례가 있었으나 원칙에 따라 절대 선처 불가 의사를 전달했습니다.

특히 장기간 악질적으로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을 작성해온 이들의 정보를 수집하여 경찰에 전달했고, 그중 일부는 경찰 조사에서 범죄 혐의가 인정되어 검찰에 송치 후 처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만약 법원의 판결 이후에도 계속해서 범죄 행위를 일삼을 경우, 추가적인 고소는 물론 강력한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까지 조치할 계획입니다. 

악성 게시물에 대한 법적 대응은 당사 법무팀 주관으로 전문 법무법인과의 긴밀한 협업 하에 진행하고 있습니다. 제3자가 제기하는 고발은 피해자인 아티스트 본인의 경찰 출두와 조사가 원칙이므로 개인 또는 단체 등 제3자 고발에 대해 회사 차원의 협조와 지원은 어렵다는 점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또한 사건별로 고소장을 제출하고 사건이 종결되기까지 적게는 수개월에서 길게는 1년 이상의 긴 시간이 소요됩니다. 따라서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아티스트 권리 침해에 대한 당사의 대응 의지는 확고하니 이 점 이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당사는 상시적인 악성 게시물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으로 증거를 수집하고 있으며, 악성 게시물 신고 및 삭제 작업도 동시에 진행 중입니다. 앞으로도 빅히트 법적 대응 계정으로 적극적인 제보 부탁드립니다.

방탄소년단을 향한 팬 여러분의 애정과 헌신에 늘 감사드립니다.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전 주한미군사령관 "미군 훈련 정치적 장애물 제거해야"
"한국 국내정치적 압박이 훈련 제약 주요 요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빈센트 브룩스 전 주한미군사령관이 한국 주둔 미군 훈련에 장애가 되는 요소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29일(현지시간) 외교전문지 포린어페어스 기고문에서 북한을 저지할 우세한 군사 능력과 외교 역량 보유의 중요성을 거론하며 "한국 정부는 자국 내 미군 병력이 주요 훈련 시설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막는 정치적 장애물을 제거해야 한다"라고 했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작전 행동과 실제 탄약 사용이 가능한 몇 안 되는 훈련 구역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면서, 미국은 아파치 공격 헬기 사병 같은 특정 병력을 훈련을 위해 일본이나 알래스카에 재배치할지 여부를 고려하게 됐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의 국내 정치적 압박은 훈련을 제약하는 주요 요인"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재임 기간 이런 포퓰리즘적인 정책을 채택했지만, 최근에는 이런 문제에 덜 정치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라고 했다. 다가오는 대선을 앞두고도 주한미군 훈련 시설 접근 문제는 비정치적으로 다뤄져야 한다는 게 그의 시선이다. 브룩스 전 사령관은 아울러 북한과 중국이 한미 동맹 균열을 꾀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