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2℃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2.4℃
  • 대전 20.4℃
  • 흐림대구 20.2℃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19.1℃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9.9℃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발생현황, '깜깜이 집단감염' 심각...수도권→대전→광주·전남

 

코로나19 발생현황, 초기 감염원 모르는 '깜깜이 집단감염' 계속 발생

연관관계 모르는 집단감염 전국적인 발생

정은경 코로나19 발생현황 브리핑서 "생활 속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원칙 생활화"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수도권과 대전에 이어 광주·전남지역에서도 원인불명의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해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집단감염’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분위기다.

 

30일 현재까지 확인된 누적 확진환자 1만2757명 중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한 확진자는 1208명으로 전체 확진자 중 9.5%다.

 

수도권에서는 5월 초 이태원 클럽 관련 집단감염이 발병한 이후 경기 부천 쿠팡 물류센터, 미등록 방문판매 업체 리치웨이, 개척교회 관련 소모임, 경기 군포·안양 목회자 모임, 서울 양천구 탁구클럽 등에서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6월 들어서는 대전 방문판매 업체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해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확진자가 다수 나오고 있다. 6월 말에는 서울 한강공원 자동차 동호회, 서울 역삼 모임, 경기 성남 이웃 간 모임 등 시설이나 집단이 아닌 개인 간 모임에서도 집단감염이 나타났다.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경기 안양 주사랑교회, 광주 광륵사에서도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6월 15일 0시부터 같은 달 29일 0시까지 신고된 636명의 확진자 중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는 75명이다. 비율로 따지면 11.8%다.

 

정부는 코로나19의 통제 가능한 조건 중 하나로 감염경로 미파악자 비율 5%를 제시했다. 최근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들은 감염원을 알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용인 꿈나무 교회 관련 집단감염이 서울 양천 운동시설과 관련됐고 리치웨이 관련 감염이 서울 구로구 중국동포교회, 서울 강남구 명성하우징 등 8개 시설에 영향이 있다는 것 외에 나머지 집단감염은 현재도 초기 감염원을 모른다. 초기 감염원이 파악되지 않으면 이 감염원을 격리시킬 수 없고 접촉자 관리에 한계가 생겨 지역사회에서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집단감염 간 연관관계가 확인되지 않는 독립적인 집단감염이 전국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서울 금천구 도정기 관련 확진자와 대전 꿈꾸는교회 관련 확진자가 접촉을 통해 전파가 발생했다는 것을 확인한 사례 외에는 각 지역 간 집단감염의 관련성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

 

특히 광주·전남에서 발생한 12명의 집단감염은 아직 지표환자가 파악되지 않았다. 감염자 모두 수도권이나 대전·충청의 집단감염과의 연관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9일 코로나19 발생현황 정례브리핑에서 "전국 어디서나 어떤 종교시설에서나 집단감염과 확산 위험은 있다"며 "정부 대응과 국민 참여가 코로나19 극복에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생활 속에서 마스크 착용,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원칙을 생활화해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강조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