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7.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1.2℃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2.4℃
  • 대전 20.4℃
  • 흐림대구 20.2℃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9℃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19.1℃
  • 구름많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9.9℃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사회

이순재 반박...매니저가 집 분리수거? "머슴취급 왜곡,법적대응"

 

이순재 반박 “前매니저에 갑질, 왜곡-편파 보도에 법적대응 할 것”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원로배우 이순재(86)와 소속사가 전(前) 매니저에 갑질했다는 의혹을 반박했다. 일부는 인정했지만 '매니저가 머슴생활을 했다'는 언론 보도는 왜곡됐다며 반박 입장을 밝혔다. 

 

이순재는 30일 "전 매니저 주장만 거론됐다"며 왜곡된 편파 보도임을 강조했다.

 

앞서 지난 29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서는 “제가 머슴 취급을 받았으며 2개월 만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폭로한 유명 원로배우(이순재) 전 매니저 김모씨와 진행한 인터뷰가 공개됐다.

 

김씨는 이 배우의 부인이 쓰레기 분리수거는 기본이고 배달된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가족들의 허드렛일까지 시켰으며 문제를 제기하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말했다.

 

해당 ‘8시 뉴스’ 화면에 이순재가 운영하는 연기 아카데미가 나오면서 방송 직후 네티즌 사이에서 ‘매니저에 갑질한 원로배우’로 이순재가 지목됐다.

 

이순재는 "일부 잘못은 인정하지만 나는 명령한 적 없고 아내가 나이 들었으니 젊은 매니저가 집안 일을 도와주는 정도로 생각했다"며 "나중에 사실을 알고 아내에게 그러지 말라고 당부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매니저가 자발적으로 도와준 적도 있다"며 "채용이나 해고에 내가 관여하지 않았고 아카데미학원이 정해 내게 보내주면 나와 함께 일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순재는 전 매니저가 '머슴생활을 했다'는 인터뷰 내용에 대해서는 "누가 요즘 사람을 그렇게 취급하나"라며 "반은 아내가 부탁한 것이고 반은 매니저가 자발적으로 도와준 건데 아내가 노인이라 듣기 싫은 소리를 했을 수는 있지만 요즘 어떻게 그런 취급을 할 수 있겠나"라며 억울해했다.

 

이순재 소속사 에스지웨이엔터테인먼트는 "SBS 보도는 전 매니저 의견만 반영한 왜곡된 편파 보도였다"며 "억울한 면이 많다"며 "오늘(30일) 중으로 반박 (보도)자료를 정리해 해명하겠다"고 밝혔다.

 

이순재 소속사는 반박에 이어 "이순재 선생님께선 60여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며 "이 편파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이순재 선생님의 명예를 손상시켰다고 보고 법적대응을 할 것이다"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늘 기억해야 할 사랑
예전에 전쟁터에 나가 생사를 알 길 없는 아들을 손꼽아 기다리던 노모는 손바닥에 아들의 얼굴을 새겨 넣고 그리움을 달랬다고 합니다.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화목제물로 주신 하나님께서는 노모의 사랑과는 비교할 수 없는 사랑으로 친히 자녀들의 이름을 손바닥에 새기시고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으시며 천국으로 인도하고 계십니다(사 49:16). 우리는 이러한 하나님의 사랑을 마음에 새기고 잊지 않아야겠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할 수 있으려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째, 독생자를 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기억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3:16에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했습니다. 창조주 하나님, 지극히 영화로우신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매우 사랑하셨습니다. 죄와 불법에 빠져 사망으로 가는 인생들을 긍휼히 여기심으로 결국 독생자까지 내어주셨지요. 자녀를 낳아 길러 보면 자녀에 대한 부모의 사랑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만한 아들을 사지로 밀어 넣을 분이 있겠는지요? “큰 부귀영화를 누리게 해 주고 무슨 소원이든 들어 줄 테니까 네 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긁어 부스럼 부동산대책, 차라리 손대지 않는 게 나을 수도
[박성태 배재대 부총장] 정부는 21번째 부동산대책인 6.17 부동산대책을 내놓았지만 정부 대책을 비웃듯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뛰고 부동산시장은 요동치고 있다. 심지어 ‘민심 이반’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부동산정책이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이에 나름 고강도대책이라고 자신 있게 발표했던 국토교통부는 물론, 청와대, 국회가 비상이 걸렸고, 급기야 문재인 대통령이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직접 불러 22번째 부동산대책을 지시하고 당정청 모두 초강력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난리부르스’다. 여당과 정부, 청와대는 지난 8일 한목소리로 "2채 이상의 집을 보유한 고위 공직자와 국회의원들은 최대한 빨리 집을 팔라"고 지시했고 실제로 집을 팔았거나 팔겠다는 보도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 그 와중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의 코미디 같은 집 두 채 매각 쇼에 전 국민이 실소(失笑)를 금치 못했고, 그동안 집값 폭등의 원인을 다주택자 탓으로 돌렸던 여권이 자기들부터 집 팔기에 모범을 보이겠다고 버스 떠난 뒤에 손드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여기에다 오히려 주택보유자들의 반발을 불러 올 수도 있는 종합부동산세, 취득세, 양도소득세 등 부동산 보유 및 거래에 대한 세율을 대폭 높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