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5.3℃
  • 구름많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6.8℃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1.7℃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8.7℃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바이오ㆍ제약

현대약품, 아트엠콘서트 ‘정혜빈의 한 여름밤의 사랑 판소리’

URL복사

 

[시사뉴스 김찬영 기자] 현대약품이 오는 15일 네이버 V-LIVE를 통해 아트엠콘서트, ‘소리꾼 정혜빈의 한 여름밤의 사랑 판소리’를 개최한다.

 

공연에 나서는 정혜빈씨는 국가무형문화재 제 5호 판소리 심청가 이수자로, 국립국악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를 졸업했으며, 고 성창순 명창에게 판소리를 사사했다.

 

제 25회 임방울 국악제 전국대회 명창부 대통령상을 비롯해 제 5회 박록주 전국국악대전 일반부 종합대상(국무총리상) 등 다양한 수상경력과, 2019년 김세종제 춘향가 완창 6시간, 2017년 강산제 심청가 완창 5시간 등의 경험을 지닌 아티스트다.

 

이번 아트엠콘서트에서 정혜빈은 김세종제 춘향가 중 이별가와 강산제 심청가 중 심봉사 눈뜨는 대목, 사철가, 흥타령 등 사랑을 주제로 한 판소리를 선보인다.

 

또 관객들과 채팅을 통해 아티스트의 일상이나 궁금한 점에 대해 묻고 답하며 소통할 수 있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현대약품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한 아트엠콘서트는 어렵게 생각할 수 있는 국악을 친근하고 재미있게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트엠콘서트는 매 달 정기적으로 열리고 있는 현대약품의 사회 공헌활동으로, 지난 10여 년 동안 수준 높은 연주자들이 함께 해왔다. 최근에는 코로나로 인해 어려운 환경에서도 꾸준히 개최하며 130회를 돌파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