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6 (토)

  • 구름많음동두천 13.7℃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6.6℃
  • 구름많음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7.8℃
  • 구름조금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조금보은 12.0℃
  • 흐림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바이오ㆍ제약

다양한 산업으로 확산되는 클린라벨… 동아제약도 클린라벨 적극 반영

URL복사

 

 

[시사뉴스 김찬영 기자] 과거 소비자들은 유명한 브랜드, 몸에 좋은 특정 성분이 많이 함유된 제품들을 선택했다면, 지금은 함유 성분을 꼼꼼히 따지고, 제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해 제품을 구매한다.


안전과 환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클린라벨(Cleanlabel)’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고 있다.


클린라벨은 제품 내 함유 성분을 소비자들이 이해하기 쉽게 표기한 것으로, 색소 및 각종 합성 첨가물 미사용, 단순 원재료 및 천연재료 사용, 환경을 생각한 최소한의 가공 공정 등이 적용되어 생산된 제품에 부여되는 라벨이다.


클린라벨을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제품이라는 이미지를 심어줘 제품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


식음료 업계에서 클린라벨이 중요한 가치로 여겨졌지만 이제는 다른 산업에서도 중요한 가치로 부각되며, 확산되고 있다.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동아제약도 제품에 클린라벨의 요소들을 적극 반영하고 있다.


◇ 꼭 필요한 성분만 담고 불필요한 첨가물 최소화한 미니막스 정글… 친환경 요소도 더해


동아제약의 어린이 건강기능식품 미니막스 정글은 한국인영양소섭취기준 및 국민건강통계 기준을 바탕으로 권장섭취량 이상으로 섭취되는 영양성분은 제외하고 꼭 필요하지만 부족한 영양소만을 선별해 담았다. 식이로서 채워지는 성분은 제외하고 부족한 영양소만을 미니막스 정글로 채울 수 있다.


좋은 것만 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을 담아 합성향료, 합성색소, 합성감미료 등 불필요한 화학적인 첨가물을 최소화했다. 환경 오염 등의 이슈가 있는 국가의 원료를 배제했으며, 세계적인 품질의 원료를 사용해 아이들이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다.


또한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도 고려해 제품을 제작했다. 미니막스 정글의 패키지는 환경을 생각한 친환경 녹색기술 인증을 받았다. 재활용된 펄프 용기를 사용해 분리 배출이 용이하며, 포장에는 설탕 생산 공정에서 발생하는 사탕수수로 만든 비목재 종이로 지속 가능한 포장재로 주목받고 있는 얼스팩(Earth pack)을 적용했다.  

 


◇ 더욱더 투명하고 깨끗해진 가그린… 타르색소 무첨가


동아제약의 가그린은 소비자 니즈와 만족을 위해 변화를 거듭해 오고있다. 가그린은 타르색소에 민감해하는 소비자를 생각해 제품에 타르색소를 넣지 않았다. 타르색소를 넣지 않아 물처럼 투명하다. 간혹 가그린이 색깔이 있다고 오인하는데 이는 용기 때문이었다. 과거에는 다양한 종류의 가그린을 소비자가 쉽게 구별할 수 있도록 용기에 색깔을 입혔다.


필수는 아니지만 소비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자 가그린의 알콜 함유량을 제품 겉면에 표시했다. 가그린 제로와 가그린 카모마일에는 알콜이 함유되어 있지 않다.


가그린 역시 친환경 요소를 담아냈다. 기존 유색 용기에서 재활용이 용이한 무색 투명 용기로 바꿨다. 색깔이 있는 플라스틱은 재활용 업체에서 분류가 어려워 매립 또는 소각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제품 표면에는 수분리성 점착식 라벨을 사용해 용기 재활용 과정에서 보다 쉽게 제거될 수 있도록 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