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24.0℃
  • 구름조금강릉 21.1℃
  • 맑음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1.9℃
  • 흐림울산 20.4℃
  • 맑음광주 22.6℃
  • 구름많음부산 22.4℃
  • 맑음고창 23.3℃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1.5℃
  • 구름조금금산 22.5℃
  • 구름많음강진군 23.7℃
  • 흐림경주시 20.1℃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사회

[기상특보] '폭우' 가평 펜션 토사 매몰사고..4명중 여성시신 2구 수습

URL복사

 

가평서 토사에 펜션 매몰돼 사고현장서 여성 시신 2구 수습

'펜션 주인 추정' 30대 여성-베트남 국적 60대 여성 발견했지만 이미 숨져

소방당국-경찰, 나머지 2명 매몰자 구조작업 중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가평 펜션 토사 매몰사고로 인한 매몰자 4명 중 여성 시신 2구를 수습했다.

 

경기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에서 3일 오전 10시 37분께 토사에 펜션이 매몰되면서 여성 2명과 베트남 국적의 여성 1명, 어린이 1명 등 4명이 매몰됐다.

 

가평소방서(사진)에 따르면 구조작업 중이던 소방당국은 여성 1명과 베트남 여성 1명을 발견했지만 이미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은 후 출동해 굴착기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실종자 중 펜션 주인으로 추정되는 30대 여성을 이날 오후 4시, 베트남 국적의 60대 여성은 오후 4시 30분께 찾았다.

 

소방당국은 펜션 주인으로 추정되는 여성은 강원대병원, 베트남 여성은 한림대병원으로 이송 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나머지 2명의 매몰자에 대한 구조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권상우 공식입장부터 강성범 재차해명까지..신정환과 도박설 제기에[종합]
권상우 공식입장 이어 강성범도 원정도박설 재차 부인 "필리핀 원정도박설? 지인 많아 행사 간 것뿐"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개그맨 강성범이 필리핀 원정도박설을 부인한 후 라디오에서 또 다시 입장을 밝혔다. 강성범은 21일 오후 8시 방송된 TBS FM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서 필리핀 원정도박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강성범은 "필리핀에 자주 갔다. 한인 중에 지인이 많다. 행사를 많이 잡아 주셨다. 조건은 '돈은 됐고 가족들 여행을 시켜주세요'라고 했다. 복합리조트 밑이 다 카지노다. 필리핀 가수들이 공연하고 맥주 마실 수 있다. 관광객도 많이 볼 수밖에 없었고 반갑게 인사했다. '재미있게 노셔'라며 사진도 함께 찍었다"고 말했다. 그는 카지노 이용에 대해서는 "거기서 집 사람 감시 하에 이기고 오면 맥주 한 잔 더 시키고 했다. 사람들 왔다갔다 하는데 피하거나 숨고 싶지 않았다"고 했다. 마약이나 음주운전을 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마약은 안 했고 음주운전도 안 했다. 대리운전 CF도 한 사람인데 음주운전 왜 하겠나"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0일 연예부장 출신 유튜버 김용호씨가 자신의 유튜브채널 ‘김용호 연예부장’ 라이브 방송에서 연예인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아트 & 컬쳐】 “방콕 탈출해 감동주는 미술작가 개인전 볼까?”
[시사뉴스 이화순 기자] 코로나 팬데믹도 작가들의 열정을 꺾지는 못했다. 국 · 공립 미술관과 대규모 전시행사들이 온라인 뷰잉(viewing)으로 비대면 전시를 이어가는 가운데서도 국내외 작가들은 갤러리들과 함께 의욕적인 전시를 열고 있다. 마스크로 무장한 채 갤러리 나들이를 할 용기를 가진다면 보석 같은 전시 관람으로 방에 칩거해온 답답함을 날려버릴 수 있을 듯하다. 조각가 정광호를 비롯, 구정아, 장마리아 등 한국작가와 제니퍼 스타인캠프, 호세 팔라, 도날드 로버트슨 등 외국 작가들이 그간 쌓아온 내공과 에너지를 모아 국내 관객에게 내놓았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해 갤러리들이 어느때보다 조심스럽게 전시를 진행시키고 있다. 정광호 조각가, 2회 개인전서 ‘움직이는 그림’ 선봬 비조각적 조각(Non-sculptural sculpture)으로 유명한 정광호 작가(공주대 교수)는 11월 8일까지 부산 조현화랑에서 개인전을 갖고 있다.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가가 1997년 전시 이후 두 번째 갖는 개인전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각의 본질에서 의미가 확장된 신작 12점과 처음 공개되는 영상작업인 ‘움직이는 그림’을 통해 작가의 끊임없는 열정을 보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