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19.8℃
  • 흐림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22.8℃
  • 맑음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0.9℃
  • 울산 20.4℃
  • 맑음광주 22.4℃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많음고창 21.2℃
  • 맑음제주 24.2℃
  • 흐림강화 20.4℃
  • 맑음보은 20.8℃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0.1℃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사회

권민아, 지민 괴롭힘→왕따고백..설현-찬미-초아까지 "AOA 다 방관"

URL복사

 

 

권민아 공식입장, 지민→설현→찬미 저격 “AOA멤버 모두 방관자…잊고파"

“절친인 멤버, 충분히 방관자란 생각에 언팔로우”

“나중엔 AOA(에이오에이) 기억 지우기 위해 모두와 관계 끊어”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AOA(에이오에이) 출신 배우 권민아(27)의 지민(29 본명 신지민) 괴롭힘 폭로에 이어 AOA 멤버 모두 방관자라며 설현과 찬미를 묶어 비판했다.

 

권민아는 최근 AOA(에이오에이) 멤버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친구 해제(언팔로우)한 이유에 대해 6일 공식입장을 통해 밝혔다.

 

권민아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언팔로우 이유를 상세히 설명했다. 지난 7월 AOA(에이오에이) 지민에게 오랜 시간 괴롭힘 당했다고 폭로한 권민아는 설현 찬미 혜정 유나 등 에이오에이 모든 멤버들과 언팔로우 했다.

 

권민아는 한 AOA(에이오에이) 멤버를 '절친 김씨'라고 부르며 "제가 신씨 언니(신지민) 때문에 힘들어했던 거 모든 멤버가 알고 있었고 끝에 이야기 나눌 때 김씨는 자기는 아무렇게나 돼도 상관이 없고 그냥 이 상황이 싫다고 했었다"며 "제 입장에서는 똑같은 방관자였고 그 말도 서운했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김씨 동생은 다같이 신지민 언니랑 사과같지도 않은 사과하러 온다고 왔을 때 그때 한다는 질문이 '좋았던 추억은?'이었다"고 썼다.

 

이어 "앞에서는 그 언니 욕, 뒤에서는 그 언니 잘 맞춰주고 저는 이런 모습 어찌 보면 사회생활 하는 거지만 저로서는 진정성이 없어 보였고 이해는 못 했다"고 설명했다.

 

AOA(에이오에이) 멤버 가운데 김씨 성을 가진 이는 설현과 찬미뿐이어서 권민아가 두 사람을 공개적으로 저격한 것이라 볼 수 있다.

 

또 "서 언니(서유나)는 저를 진심으로 아껴주고 생각해준 건 맞지만 그 아무도 신지민 언니 앞에서 누구 하나 나서준 사람 없다"며 "신 친구(신혜정) 그나마 언니에게 '왜 기억을 못 해. 나도 알고 다 아는데. 그리고 저보고도 사과 받을 거면 똑바로 받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권민아는 “절친인 멤버가 충분히 방관자라는 생각이 들어 언팔로우 했고 나중에는 AOA(에이오에이)의 기억을 지우기 위해 모두와의 관계를 끊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밝힌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자해 사진 공개에 대해선 "지금 극단적 선택 시도한 거 아니고 한 달 정도 전쯤에 FNC 관계자랑 연락하다가 한 행동이다"고 해명했다.

 

권민아는 이날 오전 자해 시도 사진을 게재하며 괴롭힘 가해자인 지민과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힐난했다. 권민아는 "FNC 관계자 분 카톡 보고 진짜 황당해 또 극단적인 선택 시도했다가 소속사(우리액터스)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병원에 실려 갔었다"고 호소했다.

 

권민아는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건가요. 저는 그 꼴 못 봐요. 나는 11년 동안 고통받았다"며 "그 언니는 내가 받은 고통 절대 뭔지도 모를 것"이라고 지민을 비난했다.

 

권민아는 지민과 FNC엔터테인먼트에 대해 "FNC라는 회사도 그렇고 상대방 언니도 그렇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가 그렇게 어렵냐. 저 원래 밝았고 긍정적이었고 우울증, 대인기피증, 사회불안증 없었다"며 "큰 회사에 저 하나 뭐 신경 쓰이겠냐. 신경 썼다면 연락 한 번이라도 왔을 것이다"고 비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회, 국방부의 뒤늦은 공식 사망 보고 질타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북한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격 사살 사건을 두고 집중 질의가 진행됐다. 국방위는 이날 오후 4시40분께 전체회의를 열고 해양수산부 어업지도 공무원이 연평도 인근에서 북한에 의해 총격, 살해 당하고 시신이 불태워진 사안에 대해 긴급 현안 질의를 가졌다. 회의는 공개에 이어 비공개로도 진행된 끝에 오후 9시25분께 산회했다.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군이 어업지도선을 발견한 후 사살하는 데까지 걸린 6시간 동안에 대해 "국방부가 설명했다"며 국방부는 "계속 (상부에) 보고하고 기다리느라 이만큼 시간이 걸린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6시간 동안) 우리 군은 계속 정보수집을 한 것이다. 국방부 발표대로 사람을 죽이리라고 생각을 안 했기 때문에 조치를 안 한 것"이라며 "일반적으로 귀순해서 온 사람을 죽이겠나. 정상적으로 국방부도 그렇게 생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공개 회의에서는 해당 사건과 관련, 국방부의 공식 사망 보고가 뒤늦게 이루어진 것에 대한 집중 질타가 이어졌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야당 첫 질의자로 나서 서욱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