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6℃
  • 흐림강릉 17.0℃
  • 구름많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8.0℃
  • 구름많음대구 18.0℃
  • 흐림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17.5℃
  • 흐림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16.3℃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3.3℃
  • 구름많음금산 14.8℃
  • 구름많음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바이오ㆍ제약

섭취 편한 에이치피오 덴마크 유산균이야기로 여름철 가족 장건강 지키세요

URL복사

 

[시사뉴스 김도훈 기자] 여름철 가족 장건강을 지키기 위해 유산균을 챙기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무더위로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여름철,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은 우리 몸의 면역세포가 70% 이상 분포해있는 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간편한 방법이 되기 때문이다.

 

건강기능식품 전문 기업 덴프스(Denps)의 덴마크 유산균이야기는 목넘김이 편한 초소형 캡슐 사이즈로 되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섭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하루 한 알 섭취로 식약처 일일섭취량 최대치인 100억 마리 유산균을 보장하고 있어 여름철 장 건강을 관리하고 싶은 이들에게 적합한 제품이다.

 

덴마크 유산균이야기는 유산균의 종주국 덴마크에서 1874년부터 140년 이상 유산균을 연구해온 크리스찬 한센의 유산균을 직수입한 제품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연구된 장 건강 특화균주 LGG®와 BB-12®를 사용한다. LGG®와 BB-12®는 세계 특허를 받은 프리미엄 균주로 다수의 SCI 논문과 인체적용 시험을 통해 기능성과 안정성은 물론 장 정착력과 장 생존력을 검증받은 유산균이다.

 

덴프스 관계자는 "무더운 여름철, 보다 간편한 유산균 섭취를 위해 미국에서 특허 받은 특수 포장 용기를 사용하여 상온 보관이 가능하도록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하는 제품으로 건강관리 습관 형성을 돕겠다"고 전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정재 "조두순 피해자 가족 결국 이사 결심“
野, 조두순 격리법 발의…상습범죄, 후속조치·보호수용 "피해자 가족, 조두순 돌아온단 소식에 두려움 떨어“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아동 성범죄로 복역 중인 조두순이 오는 12월 만기 출소 예정인 가운데 조두순 피해자 가족들이 이사를 결심한 것으로 23일 알려졌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김정재(오른쪽) 위원장은 전날 조두순 피해자 가족을 직접 만나 이같은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피해자 가족들은 조두순이 출소 이후 안산으로 돌아오려 한다는 사실 알고 두려움에 떨고 있다"며 "가해자가 이사를 가야지 피해자가 이사를 가야하냐고 주장을 했지만 막상 출소를 앞두고 나니 두려워 이사를 결심하셨다고 한다. 방법을 찾아달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가족들이 이사를 결심한 이상 국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해야 한다"며 "현행법을 찾아봤더니 범죄 피해자 보호법 7조에 보면 국가나 지자체는 범죄 피해자가 보호나 지원 필요성에 따라 주거지원을 해야 한다고 강행규정이 돼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충분히 마음만 먹으면 범죄 피해자 주거에 대해 지원할 수 있다"며 "정부는 이 법에 따라 가족의 주거안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에 나서주길 바란다"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