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9.25 (금)

  •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19.0℃
  • 구름조금대전 18.9℃
  • 구름많음대구 20.0℃
  • 울산 18.5℃
  • 맑음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22.6℃
  • 맑음고창 18.7℃
  • 맑음제주 23.4℃
  • 흐림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16.3℃
  • 구름조금금산 17.5℃
  • 맑음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19.1℃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사회

외식비 지원, 文정부는 330억 VS 英은 7700억..'다른점'은?

URL복사

 

 

외식비 지원 첫 시행한 영국은 8월 한달 외식비 지원금 7700억원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문재인 정부가 3차 추경에서 책정한 국민 외식비 지원 금액 330억원이 오는 14일부터 풀린다.

 

외식비 지원 방식은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일요일 밤 12시 사이 각각 2만원 이상, 누적 5번 이상 외식하면 6번째 외식비를 결제할 때 1만원이 환급된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를 직격탄으로 맞은 곳은 바로 외식업계다. 특히 영국은 외식업계를 살리기 위해 우리나라에 한 발 앞서 5억 파운드(약 한화 7700억원) 예산을 투입해 외식비 지원 방안을 내놨다.

 

영국 외식비 지원 방안 '먹어서 돕는다'(Eat Out to Help Out)다. 이를 두고 12일(현지시간) BBC는 "지난주 시작한 영국 보리스 존슨 행정부의 외식비 지원 사업이 성과를 거두는 모습"이라고 보도했다.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은 "외식비 지원 시행 첫 주 외식 건수는 1050만회로 놀라운 수치다"고 밝혔다.

 

수낙 장관은 또 지난주 월요일 6시 이후의 소매점 방문 고객 수는 지난주 대비 19%나 늘었다고 알렸다.

 

점심시간 외식비도 쓴 영국인도 10% 증가했다.

 

8월 운영되는 영국의 외식비 지원은 매주 월·화·수요일로 제한된다. 식비의 50%, 1인당 최대 10파운드(한화 약 1만5000원)까지 정부가 외식비 지원을 해준다. 술은 외식비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우리나라의 외식비 지원 금을 받기 위해선 개인이 사용하는 카드사 홈페이지나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들어가 응모해야 가능하지만 영국에선 각 식당이 재무부 홈페이지에서 신청 등록하는 방식이다.

 

영국 소비자들은 외식비 지원 신청을 하지 않은 식당에선 지원금 받는 것이 불가능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회, 국방부의 뒤늦은 공식 사망 보고 질타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24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북한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총격 사살 사건을 두고 집중 질의가 진행됐다. 국방위는 이날 오후 4시40분께 전체회의를 열고 해양수산부 어업지도 공무원이 연평도 인근에서 북한에 의해 총격, 살해 당하고 시신이 불태워진 사안에 대해 긴급 현안 질의를 가졌다. 회의는 공개에 이어 비공개로도 진행된 끝에 오후 9시25분께 산회했다.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은 북한군이 어업지도선을 발견한 후 사살하는 데까지 걸린 6시간 동안에 대해 "국방부가 설명했다"며 국방부는 "계속 (상부에) 보고하고 기다리느라 이만큼 시간이 걸린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한 의원은 "(6시간 동안) 우리 군은 계속 정보수집을 한 것이다. 국방부 발표대로 사람을 죽이리라고 생각을 안 했기 때문에 조치를 안 한 것"이라며 "일반적으로 귀순해서 온 사람을 죽이겠나. 정상적으로 국방부도 그렇게 생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공개 회의에서는 해당 사건과 관련, 국방부의 공식 사망 보고가 뒤늦게 이루어진 것에 대한 집중 질타가 이어졌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야당 첫 질의자로 나서 서욱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지역대학을 살리자는데 오히려 부담을?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본지는 지난 한달간 <코로나19 지역대학을 살리자>라는 기획취재 시리즈를 연재했다. 취재를 위해 17개 대학 총장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 등을 통해 취재한 바, 예상대로 학령인구 감소 등으로 인한 대학의 위기는 상상 이상으로 심각했다. 여기에 코로나19라는 괴물이 나타나 비대면 수업이라는 쓰나미를 몰고 왔다. 언젠가는 도입해야 할 원격수업 시스템이었지만 미처 준비도 하기 전에 들이닥쳤기 때문에 거의 쓰나미에 버금갔다. 코로나19로 학생들의 등록금 감면요구에 특별장학금을 편성해야 했고 비대면 수업에 들어가는 기자재를 비롯한 시스템구축에 생각지도 않았던 예산집행으로 안 그래도 재정위기에 빠진 대학들을 코너로 몰고 갔다. 대학이 처한 위기는 이번 17개 대학 총장 면담을 통해서도 수 차례 확인되었듯이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다. 앞으로 머지 않은 미래에 대학은 있는데 학생은 없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질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하다. 여기에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기업들의 혁신 경쟁은 날로 치열해지고 기업의 변화에 걸맞은 인재가 절실히 필요한 시점인데 과연 우리나라 대학들은 그러한 인재양성의 경쟁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