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5℃
  • 흐림강릉 12.0℃
  • 흐림서울 11.2℃
  • 흐림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0.6℃
  • 흐림울산 12.8℃
  • 광주 8.2℃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9.0℃
  • 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11.1℃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12.4℃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박성태 칼럼

【박성태 칼럼】아무리 지나쳐도 모자람이 없는 뉴스

URL복사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흔히 독자, 시청자, 네티즌 등 정보 수용자들은 신문, 방송, 인터넷언론사 등 매스미디어라는 대중언론매체를 통해 뉴스를 접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규모와 조직을 갖춘 기존의 언론매체는 기자나 편집자가 뉴스를 취사, 선택하여 보도함에 있어 보도내용의 사실, 공정성, 객관성 등을 점검하여 보도여부를 결정하고 보도하는 과정인 게이트키핑을 반드시 거친다.

 

그래서 하루에도 몇 번씩 부장회의, 야간당직회의 등 언론사 부장급 이상 간부들이 회의를 하고 기자가 작성한 기사에 대해 데스크(사실 확인, 표현의 적정성 등을 고참기자나 부장이 첨삭하는 과정)를 거쳐 해당 언론매체의 지면이나 화면, 인터넷으로 보도된다.

 

이렇게 게이트키핑을 거쳐 생산되는 뉴스는 혹간 오보(誤報)나 과장보도가 있긴 하지만 그래도 뉴스로서의 가치가 인정된다.

 

흔히 우리가 지칭하는 매스컴(매스커뮤니케이션)이란 집단소통을 의미하는 것으로 매스미디어를 통해 뉴스를 공급하는 것을 말한다. 신문 방송 인터넷 등을 매스컴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잘못된 표현이다.

 

매스컴의 기능은 매스컴의 결과가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가에 따라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다. 그리고 단순히 사실만 전달하는 보도기능이 있고 뉴스에 의해 사회가 발전적으로 변하는 등의 계도기능이 있다.

 

언론매체들은 이러한 매스컴의 기능을 생각하며 게이트키핑을 거치는데 요즘 유행하는 유튜브와 같은 1인 미디어와 소셜미디어인 SNS(Social Network Service)에서는 편성권자가 게이트키핑 과정 없이 일방적으로 보도하여 가짜뉴스 논란을 일으키기도 한다.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여러 분야의 사회문제 등에 관련한 가짜뉴스를 보면서 언론인의 한사람으로서 부끄럽기까지 할 때가 많다.

 

매스컴 이론에서는 1인 미디어나 SNS를 미디어로 볼 것이냐에 대한 고민이 있으나 뉴스를 공급하고 공급받는 대상이 있다는 면에서 미디어로 볼 수밖에 없다는 의견도 있다.

 

이런 상황에서 아무리 지나쳐도 지나치지 않고 모자람이 없는 뉴스가 관심을 끌고 있다. 설사 그 보도가 다소 과장되고 심지어 오보에 가까워도 말이다.

 

바로 태풍이나 장마 같은 자연재해와 관련된 뉴스다.

 

올해는 유난히도 장마가 길어 사상 최장 기간인 52일 연속 장마라는 기록을 세웠고 긴긴 장마가 끝나자마자 8호 ‘바비’, 9호 ‘마이삭’, 10호 ‘하이선’ 등 초강력 태풍이 연이어 한반도를 강타했다.

 

8호 태풍 ‘바비’에 관한 뉴스가 처음 언론에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지난 8월 21일부터 8월 22일자. 각 신문방송에는 태풍 ‘바비’가 대만 타이베이 남쪽 약 55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해 26일 저녁, 27일 아침에는 한국 서해안을 거쳐간다며 심각한 피해 우려를 일제히 보도했다. 태풍 ‘바비’ 예상경로부터 피해상황에 이르기까지 약 5만여건의 기사가 보도될 정도였다. 결론은 초강력 태풍을 예상했으나 의외로 태풍 강도가 약했고 예상경로를 벗어나 피해도 국지적이었다. 당시 바짝 긴장하고 있는 호남지역 주민들은 가슴을 쓸어내리며 안도했다.

 

그러나 안심하기는 아직 이르다며 9호 태풍 ‘마이삭’이 온다는 뉴스가 줄을 이었고 이 보도 건수 역시 거의 7만여 건에 육박했다. ‘마이삭’은 한반도 내륙을 관통하는 초특급태풍으로 예상되었으나 예상보다 경로도 동쪽으로 치우쳤고, 9월 3일 예상보다 빠른 시간에 동해상을 빠져나갔다. 역시 부산 울산 포항 등에서 국지적인 피해는 있었지만 중부내륙지방 국민들은 안도의 숨을 쉬었다.

 

10호 태풍 ‘하이선’도 당초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태풍위력’일 것이라고 9만여 건에 가까운 많은 뉴스를 보도했지만 지난 7일 아침 비교적 큰 피해 없이 넘어갔다.

 

이런 자연재해 관련 뉴스는 뉴스의 빈도와 강도가 세면 셀수록 중앙재해대책본부나 국민들이 바짝 긴장하고 사전예방조치에 만전을 기한다. 유비무환(有備無患)태세에 돌입하는 것이다. 준비하고 대비했는데 피해가 없다고 투덜대는 국민은 없다.

 

코로나19, 태풍 등 자연재해 관련 뉴스는 아무리 지나쳐도 모자람이 없는 뉴스다. 그런데 정치권에서 싸우고 헐뜯는 뉴스는 지나치면 지겹다. 아예 조금이라도, 정말이지 그만 보고 싶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윤석열, 차기 대선후보 등록 1년 앞두고 사의...검찰 밖에서 역할 예고
사퇴명분은 '검수완박 저항'…기저엔 '정치' 협의 대신 공개반발로 대중에 존재감 각인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일찍부터 대권 후보로 거론되던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사의를 밝혔다.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검사 신분을 벗어난 만큼 윤 총장이 향후 본격적인 정치 활동에 나설지 주목된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고 한다"며 "우리 사회가 오랜 세월 쌓아 올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이상 지켜보고 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내세운 사퇴 명분은 여권이 추진 중인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 이른바 '검수완박'에 대한 저항이다. 하지만 사퇴 기저에는 본격적으로 정치 활동에 뛰어들겠다는 결심이 깔려있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사의 표명에 이르기까지 윤 총장의 행보는 떠들썩했다. 지난 2일과 3일 연이어 언론 인터뷰에 등장해 여권의 움직임을 맹비난했다. 전날 오후 대구지검 방문 때는 수많은 지지자들에게 둘러싸인 상태에서 여당이 범죄가 판치는 세상을 만들려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청와대나 법무부, 여당과 협의에 주력하기보다 반대 여론을 결집해 '검수완박'에 맞서려는 모습이었다. 이같은 선택이 실제 목표 달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