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31 (토)

  • 흐림동두천 11.9℃
  • 구름많음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2.3℃
  • 구름많음대전 13.2℃
  • 맑음대구 11.5℃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조금광주 13.9℃
  • 구름조금부산 17.3℃
  • 구름조금고창 16.5℃
  • 맑음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2.6℃
  • 구름조금보은 12.3℃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사람들

김대지 국세청장 첫 고위직 인사…서울청 조사3국장 김재철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국세청이 김재철 본청 대변인을 포함한 부이사관 4명을 고위직(나급)으로 승진시켰다고 17일 밝혔다. 김대지 국세청장 취임 이후 첫 고위 공무원 승진 인사다.

김재철 대변인은 서울지방국세청 조사3국장으로, 김대원 서울국세청 납세보호담당관은 중부지방국세청 징세송무국장으로, 장일현 본청 역외탈세정보담당관은 부산국세청 성실납세지원국장, 심욱기 인천국세청 조사1국장은 부산국세청 조사2국장으로 승진해 자리를 옮긴다.

국세청은 "전문 역량과 자질이 검증된 우수 인력을 고위 공무원으로 승진시키면서 고시(김대원·심욱기), 비고시(김재철·장일현) 등 임용 구분별로 안배하는 균형 인사를 단행했다"면서 "특히 조직 내 신망이 높은 비고시 출신 간부(김재철)를 수도권청 핵심 조사국장에 임명했다. 앞으로도 하위직으로 입사해 고위직으로 올라갈 수 있는 성장 디딤돌을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김재철 국장은 지난 1986년 8급으로 공직에 입문해 본청 대변인·납세자보호담당관, 서울국세청 운영지원과장·조사3과장, 목포세무서장 등 주요 직위에 재직하며 조사·납세자 보호 분야 업무 역량과 조직 관리 능력을 쌓았다는 것이 국세청의 평가다.

김대원 국장은 1996년 기술고시 31회(행정고시 39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서울국세청 납세자보호담당관, 주류면허지원센터장, 본청 전산기획담당관 등 다양한 분야를 섭렵하며 능력과 자질을 검증받았다.

장일현 국장은 1987년 8급으로 공직에 입문했다. 주요 국가와 긴밀하게 공조하며 역외 탈세 대응 체계를 강화했고, 금융 정보 등 국가 간 정보 교환을 차질 없이 이행해 대외 국가 신인도를 제외했다고 국세청은 전했다.

심욱기 국장은 1998년 행시 41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대기업·대자산가 탈세에 조사 역량을 집중해 엄정히 대응하는 등 저세 정의 실현에 기여했다. 과세 처분 불복 심의를 공정히 처리해 국세 행정 신뢰도도 높였다는 평가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부정선거 혐의' 정정순 의원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부정선거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구) 의원이 31일 검찰에 출석했다. 수사 개시 후 4달여 만, 국회 체포동의안 가결 후 이틀 만이다. 검찰과 팽팽한 기싸움을 하던 정 의원은 체포영장 발부 후 결국 자진 출석했다. 정 의원은 지난 8월 중순부터 개인 일정과 국회 일정을 이유로 검찰 출석 요구에 8차례(서면 5차례) 불응해왔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청주지검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저로 인해 국민과 청주시민, 유권자들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자진 출석 계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검찰 출석을 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없고, 언제나 검찰 출석하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국회와 관계없이 출석을 하려고 했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답했다. 혐의 인정 부분에 대해선 "조사 과정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초선 의원으로서 깨끗한 정치인으로 살고자 하는 제 입장이나 소망은 변함이 없다. 정말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남긴 뒤 검찰 수사관들과 함께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당원들과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