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5℃
  • 맑음강릉 13.4℃
  • 박무서울 13.9℃
  • 연무대전 13.7℃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6℃
  • 연무광주 15.3℃
  • 맑음부산 15.9℃
  • 흐림고창 12.1℃
  • 구름조금제주 16.1℃
  • 구름조금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9.1℃
  • 맑음금산 9.7℃
  • 흐림강진군 13.0℃
  • 맑음경주시 10.6℃
  • 구름조금거제 12.9℃
기상청 제공

사회

빅히트 법적대응, 진행 상황은..[전문]

URL복사

 

빅히트 법적대응..."결코 선처 없을 것"

"해당 가해자, 오랜 기간 끈질기게 악성게시물 작성"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방탄소년단(방탄, BTS)에 대해 악성 게시물을 올린 악플러가 모욕죄로는 법정 최고형을 선고 받았다.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24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올린 공식입장에서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악의적 비방 등을 담은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이와 관련한 진행 상황을 말씀드린다"며 악플러 관련 고소 상황을 설명했다.

 

다음은 빅히트 법적대응 관련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는 방탄소년단에 대한 명예훼손, 모욕, 성희롱, 허위사실, 악의적 비방 등을 담은 악성 게시물 작성자를 대상으로 정기적인 법적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진행 상황을 말씀드립니다.

 

최근 법원은 당사가 세 차례에 걸쳐 모욕죄로 고소한 악성 게시물 작성자에게 법정 최고형을 선고했습니다. 해당 가해자는 오랜 기간 끈질기게 악성 게시물을 작성해 왔으며 2020년 7월 30일과 9월 1일 서울동부지방법원에서 3건의 형사사건에 대하여 벌금 총 400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특히 그 가운데 1건은 벌금 200만 원으로, 모욕죄에 대한 벌금으로는 법정 최고형에 해당합니다. 참고로 형법 제311조에서는 "공연히 사람을 모욕한 자는 최대 1년 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2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피고소인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도 지속적으로 계정을 운영하거나, 새롭게 계정을 생성해 악의적인 게시물을 작성하는 경우 이와 같이 추가 고소도 실시하고 있습니다. 확정 선고 이후에도 범죄 행위를 지속한다면 당사는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까지 진행할 계획이며 합의나 선처는 결코 없을 것입니다.

 

또한 경찰 조사를 가볍게 여기거나 고소 내용에 대해 허위 정보를 퍼뜨리는 게시글 역시 더 강력한 처벌을 위해 법원에 추가 증거로 제출하고 있으니 참고 바랍니다.

 

당사는 최근에도 팬 여러분의 제보와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수집한 새로운 증거 자료를 바탕으로 수사기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방탄소년단에 대한 악성 게시물 수집과 신고, 법적 대응은 정기적으로 진행됩니다. 앞으로도 빅히트 법적 대응 계정(protect@bighitcorp.com)으로 적극 제보 부탁드립니다.

 

방탄소년단을 향한 팬 여러분의 사랑과 헌신에 늘 감사드립니다.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코로나19 K극복 ‘히든기업’을 찾아서 ⑰】 ㈜바이컴 안상기 대표
세계 최초 지하철 무정전 무선비상방송장치 개발 보급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사상초유의 '코로나19' 펜데믹 상황은 국내외적으로 엄청난 사회적 변화를 가져왔고 이에 따라 기업창업, 기업경영 환경도 급변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를 맞았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위기 수준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우리 경제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치 성장률인 2.3% 감소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창업기업의 86%가 3년만에 폐업한다는 통계는 이미 예전 얘기가 되었고, 현재 운영중인 기업도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에 직면해 있다. 이에 본지는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활로를 개척해 성장전략을 짜고 있는 히든기업, 특히 대기업군은 아니지만 해당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는 중소기업, 스타트업 위주로 취재하고 보도하여 소비자는 물론, 정부, 학계, 산업계까지 전방위적으로 히든기업과 스타트업의 성공을 확산시키고자 그들의 생존과 미래, 실천전략 등에 대해 기획특집 시리즈 기사로 보도하기로 했다. 그 열 일곱번째로 국내 유일의 지하철 무정전 무선비상방송장치개발 보급회사인 ㈜바이컴의 안상기 대표를 만나봤다. <

사회

더보기
'독감백신 주사접종후 사망 17세' 형 국민청원..질병청 "가족 동의無 브리핑 사과"
독감백신 주사 접종 후 사망자 인천 10대 고교생 부검 결과 나와 질병청 "사전에 유가족 동의없이 브리핑해 사과..독감백신 이상반응 설명, 의무“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질병관리청(질병청)이 지난 19일 유가족의 동의 없이 중증 이상반응 관련 기자설명회에서 독감주사 사망자 인천 10대를 언급한 것에 대해 20일 사과 뜻을 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6일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19일 갑자기 질병관리청에서 브리핑을 유족의 동의 없이 갑자기 했다"며 "질병관리청 대변인이 동의 없이 진행된 브리핑에 대해 사과하고 사인이 독감이라면 나라에서 책임을 지고 사인이 독감이 아니어도 피해보상을 한다는 것과 질병관리청 청장님의 사과를 받는 것을 구두로 약속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질병청은 "19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사례 관련 브리핑을 통해 통계 안내하고 그 중 사망사례 1건이 있다는 내용으로 개인정보 없이 '17세/남/인천'으로 안내한 바 있다"며 "브리핑 전 유족께 브리핑한다는 내용을 사전에 연락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질병청에서는 20일 이상반응 발생 상황을 설명할 의무가 있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