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2.3℃
  • 맑음강릉 12.4℃
  • 맑음서울 13.4℃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7.7℃
  • 맑음울산 16.6℃
  • 구름조금광주 14.7℃
  • 맑음부산 17.3℃
  • 구름많음고창 12.6℃
  • 구름조금제주 17.1℃
  • 맑음강화 12.5℃
  • 맑음보은 11.5℃
  • 구름조금금산 12.6℃
  • 구름조금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문화

아작 개인전 ‘어항에 잠겨 구경하던 달’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2020년 아작 개인전 <어항에 잠겨 구경하던 달>이 10월 7일부터 12일까지 인사동 인사아트센터에서 열린다.

 

매년 한 번씩 개인전을 열었던 아작 작가의 전시가 코로나19로 미뤄지다 드디어 10월 7일 인사아트센터 본관에서 진행된다. 총 50여점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며 약 8미터 정도의 연작도 전시된다.

 

특히 통일염원전에 출품될 <양지 ; 열망 , 500호>는 의미가 깊다. 이 작품은 어려운 시기를 맞아 요원해지는 통일의 아쉬움을 예술작품을 통해 염원하는 작가의 발현이다. 아작 작가는 최대한 색을 단순화시키고 작품 속 양지와 봉황에게서 잔잔하며 강한 에너지를 느끼게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아작 작가의 전시를 기다렸던 팬들에게도 이번 전시는 반가운 소식이다. 이번 전시 제목은 <어항에 잠겨 구경하던 달>이다. 숨겨진 자아와 전지적 시선으로 보는 타아를 전생이라는 초현실의 구성을 빌어 존재할 수 없는 시간을 역설적으로 풀어내고 있다. 그녀의 작품을 보는 감상자는 그림 속 여인을 가끔 자신의 모습으로 착각한다. 아작 작가만의 캐릭터와 색감이 누구에게나 공감을 준다. 아작류, 아작풍을 완성했다는 평이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

 

또한 아크릴을 주재료로 사용했던 기존 작품과는 달리 유화물감으로 바꿨다. 아작 작가는 유화의 색과 터치를 통해 좀 더 몽환적이고 깊은 색감을 주고자 했다.

 

타이틀 작품 <어항에 잠겨 구경하던 달, 7.810 x 163cm>은 8미터가량의 연작으로 구성됐다. <어항에 잠겨 구경하던 달>은 그 갈등 한가운데 서 있는 존재를 표현하고자 한다.

 

작가의 작품 속 대상들은 누군가를 선망하며 동시에 우수에 찬 눈빛으로 우리를 응시한다. 스스로 잘못 판단했다는 것을 부정하지 않으며 상대방과 함께 수렁 밖으로 나올 기회를 엿보는 것이다. 상대방을 응시하고 따라잡으며 동시에 문책하는 것이다. 이렇듯 작가는 자기 자신을 재단하고 평가하며 타인과의 양립, 공존을 위해 애쓰는 우리 사회에 대한 고찰을 멈추지 않는다. 이 현상을 전생이라는 프레임에 씌워 관찰하는 면모도 엿볼 수 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故이건희 삼성회장 '영면'에 들다
28일 영결식 이후 발인…장지까지 운구 행렬 이어져 이재용 등 유족, 삼성 사장단, 기업인 등 영결식 참석 화성사업장서 전현직 임직원, 협력사 직원들도 인사 추모영상서 소년 이건희, 경영인 이건희 등 모습 조망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한국 재계의 거목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수원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이 진행되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건물 쪽에 들어섰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신세계그룹 회장, 조카 이재현 CJ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재계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의 영결식은 가족장으로 치러진 장례처럼 비공개로 진행됐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여분간 진행됐다. 삼성에 따르면 영결식은 이수빈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