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11.3℃
  • 구름많음강릉 14.7℃
  • 흐림서울 13.9℃
  • 흐림대전 12.5℃
  • 구름많음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3.1℃
  • 구름조금광주 14.0℃
  • 흐림부산 15.7℃
  • 흐림고창 11.2℃
  • 구름많음제주 16.1℃
  • 흐림강화 14.6℃
  • 구름많음보은 8.2℃
  • 흐림금산 8.9℃
  • 구름많음강진군 12.7℃
  • 구름조금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경제

美대선 누가 당선되든 韓경제 빨간불

전경련 "트럼프, 바이든 무두 美 자국우선주의"...·美中 갈등 지속 전망
"韓대외경제 불확실성 지속, 정부·경제계 함께 대비해야"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미국 대선 결과와 상관없이 한국 경제계는 긴장 상태를 지속할 것으로 예측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중 누가 당선되더라도 미국우선주의와 미중분쟁이 지속될 것이 자명해 한국경제에는 적신호가 될 것이라는 것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오는 29일 두 후보간의 첫 TV토론을 앞두고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의 2020년 대통령선거 정강(공약집)을 분석한 결과, 양당이 미국 국내정책에서는 뚜렷한 차이를 보였지만 대외정책에서는 양당 모두 자국우선주의 기조를 보여 미중갈등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전경련은 무역·통상 관련 미국의 대외정책이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대선 이후 미국 신(新)정부의 정책 방향과 유사한 관점에서 정부와 경제계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민주당과 공화당의 국제무역에 대한 입장은 모두 '미국 이익 우선' 기조 유지로 동일할 전망이다. 무역·통상관련 공약 분석 결과 양당 모두 무역협정의 외연 확대 보다는 미국의 경쟁력과 이익 제고를 최고 가치로 삼고, 지적재산권 보호 강화, 해외부패방지법, 공정 무역 등을 추진하는 방향성이 일치했다.

 

또한 민주당이 새로운 무역 협정 체결에 있어 미국 노동자 보호 조항을 기반으로 할 것을 공약으로 내거는 한편, 공화당도 미국 일자리를 보호하는 공정거래법 제정을 약속하는 등, 미국 노동자와 일자리를 최우선으로 보호하고자 하는 의지 또한 양당이 동일하게 보였다.

 

아울러 지난 2017년 출범한 트럼프 정부의 대표정책인 미국우선주의 등 보호무역주의가 민주당 공약에도 반영됐다. 지난 4년간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조치 영향으로 한국 경제가 겪은 자동차, 철강 관련 관세 및 세이프가드 등 비관세장벽이 대선 결과와 관계없이 유지될 확률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한미FTA 이행 등에 대한 미국 측의 압박 또한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

 

국제기구와 관련해서도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표현의 정도에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다자주의에서의 미국의 역할과 위상을 재정립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표명했다. 다만, 현지 언론과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 당선시 현재 트럼프 정부와 비교해 다자협력 복귀 가능성이 보다 크다는 점에서 CPTPP 체결 등 무역협정 관련 우리 정부의 빠른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

 

미국의 대중(對中)정책에 있어서도 양당의 공약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양당 모두 공약을 통해 환율 조작, 불법 보조금 등 미국의 입장에서 중국의 불공정 행위를 좌시하지 않고, 미국의 일자리와 투자가 중국 등 해외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특히 민주당의 경우 2016년 민주당 정강에 명시됐던 "하나의 중국(One China Policy)"을 인정한다는 문구가 사라지고, 남중국해와 홍콩 이슈 등까지 언급되는 등 중국에 대해 보다 강경한 입장으로 선회했다.

 

대중 강경파인 후보 트럼프는 '중국에 대한 의존 단절'을 공약으로 내걸며 미국 경제의 중국 의존도 낮추기를 핵심 아젠다로 제시했다. 또한 중국 내 미국기업 투자와 일자리를 미국으로 되돌리기 위해 공격적인 리쇼어링 유도 정책을 내놓았다.

 

민주당도 '중국의 불공정 관행으로부터 미국 보호' 등을 천명하는 등 보다 강경해진 대중정책을 제시하는 한편, 트럼프 행정부의 미중무역전쟁처럼 소모적인 관세전쟁을 벌이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결론적으로 전경련은 민주당의 대중 정책이 공화당과 대등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며 대선 결과와 상관없이 한국 경제계는 긴장 상태를 지속할 것으로 우려했다. 실제로 중국 의존도가 높은 한국은 지난 2017년 촉발된 미중 무역분쟁과 미국의 강화된 수입규제 조치로 인해 직·간접적 피해를 겪었다. 한국은행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2019년 성장률 하락폭이 0.4%p에 이른다고 밝혔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한국과 관련 깊은 대외정책인 국제무역과 대중국 정책에서는 양당이 매우 유사한 입장"이라며 "정도와 방법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미국우선주의와 미중분쟁이 지속될 것은 자명하고 이는 한국경제에 적신호"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3년간의 케이스 스터디 등을 통해 우리 정부와 경제계가 함께 불확실한 통상환경에 대비한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김영광 음성판정, 확진자 발생 '안녕?나야!' 현 상황은..[전문]
[전문] 김영광 음성판정 받아도 '안녕? 나야!' 촬영 중단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배우 김영광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KBS 2TV 새 드라마 '안녕? 나야!' 홍보사 스토리라임은 "지난 26일 현장 스태프 1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현재 상황을 정리해서 전달드린다”며 “촬영 스케줄은 중단했고 밀접접촉자로 검사 받은 배우 김영광이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영광 음성판정 관련 '안녕? 나야!'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드라마 '안녕? 나야!' 홍보사 스토리라임입니다. 지난 26일 현장 스태프 1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현재 상황을 정리해서 전달드립니다. 어제 상황을 인지한 뒤 예정돼 있던 촬영 스케줄은 중단했고 방역당국의 지시에 따라 우선 현장에서 밀접접촉이 있었던 인원들이 검사를 받았습니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던 인원들은 오늘(27일)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배우 중에서는 밀접접촉자로 검사 받은 김영광 씨가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일 동선이 겹친 나머지 스태프들에 대해서는 현재 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향후 제작 일정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정될 예정입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김영광 음성판정, 확진자 발생 '안녕?나야!' 현 상황은..[전문]
[전문] 김영광 음성판정 받아도 '안녕? 나야!' 촬영 중단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배우 김영광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KBS 2TV 새 드라마 '안녕? 나야!' 홍보사 스토리라임은 "지난 26일 현장 스태프 1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현재 상황을 정리해서 전달드린다”며 “촬영 스케줄은 중단했고 밀접접촉자로 검사 받은 배우 김영광이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영광 음성판정 관련 '안녕? 나야!'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드라마 '안녕? 나야!' 홍보사 스토리라임입니다. 지난 26일 현장 스태프 1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해 현재 상황을 정리해서 전달드립니다. 어제 상황을 인지한 뒤 예정돼 있던 촬영 스케줄은 중단했고 방역당국의 지시에 따라 우선 현장에서 밀접접촉이 있었던 인원들이 검사를 받았습니다. 밀접접촉자로 분류됐던 인원들은 오늘(27일) 전원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배우 중에서는 밀접접촉자로 검사 받은 김영광 씨가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해당일 동선이 겹친 나머지 스태프들에 대해서는 현재 검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향후 제작 일정은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조정될 예정입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