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31 (토)

  • 흐림동두천 11.9℃
  • 구름많음강릉 14.2℃
  • 구름많음서울 12.3℃
  • 구름많음대전 13.2℃
  • 맑음대구 11.5℃
  • 구름조금울산 15.3℃
  • 구름조금광주 13.9℃
  • 구름조금부산 17.3℃
  • 구름조금고창 16.5℃
  • 맑음제주 18.7℃
  • 구름많음강화 12.6℃
  • 구름조금보은 12.3℃
  • 맑음금산 10.6℃
  • 맑음강진군 15.9℃
  • 구름많음경주시 12.5℃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사회

사회적거리두기 3단계 돼도 '수능' 그대로..12월3일 바뀔 것은?

URL복사

 

 

유은혜·교육감협 28일 대입 관리계획 함께 발표

유증상·격리자용 위한 시험실

수능 일주일 전부터 전국 고교 1~3학년 모두 원격수업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교육부가 코로나19 유행으로 가장 심각한 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상황에 닥치더라도 오는 12월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계획대로 치르겠다고 못 박았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최교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세종시교육감)은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학년도 대입 관리계획을 발표했다.

 

정부는 질병관리청(질병청)과 협의를 거쳐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된다고 해도 수능 응시는 ‘집합금지 명령’의 예외로 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수능을 예정대로 시행하는 대신 수험생 분산을 위해 시험실마다 배치 인원을 최대 28명에서 24명으로 감소시켰다.

 

책상 앞엔 침방울(비말)이 튀지 않게 칸막이를 설치한다. 각 시험장에는 코로나19 유증상자들이 시험을 치르기 위한 별도의 시험실을 5개씩 설치한다.

 

코로나19 확진자 수험생이나 자가격리 중인 학생은 별도의 건물에 마련된 시험장에서 수능을 치른다.

 

지난해 시험실은 2만1000개였지만 올해 일반 시험실 3만3173개, 격리자 시험실 759개로 늘리는 등 코로나19 확진자 예방과 방역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확진자나 자가격리 수험생을 줄이기 위해 수능을 치르기 일주일 전인 11월 26일부터 고등학교 1~3학년 전체 학생에 대해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시험장 학교 역시 해당 기간 원격수업으로 바꾼다.

 

11월 초부터 12월 3일까지 수능 비상대응체계를 운영한다.

 

교육부는 10월 22일 국무회의 안건으로 부처별 조치사항을 담은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상정할 계획이다.

 

유 부총리는 "올해 수능은 정부 전체의 선제적 방역 조치와 국민의 배려, 방역 참여가 꼭 필요하다"며 "차질 없이 시행할 수 있도록 응시 환경, 방역 환경 조성을 위해 범정부적으로 대처할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부정선거 혐의' 정정순 의원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부정선거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더불어민주당 정정순(청주 상당구) 의원이 31일 검찰에 출석했다. 수사 개시 후 4달여 만, 국회 체포동의안 가결 후 이틀 만이다. 검찰과 팽팽한 기싸움을 하던 정 의원은 체포영장 발부 후 결국 자진 출석했다. 정 의원은 지난 8월 중순부터 개인 일정과 국회 일정을 이유로 검찰 출석 요구에 8차례(서면 5차례) 불응해왔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청주지검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취재진 앞에서 "저로 인해 국민과 청주시민, 유권자들께 심려를 끼쳐 대단히 송구스럽다"며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자진 출석 계기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검찰 출석을 하지 않겠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없고, 언제나 검찰 출석하겠다는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국회와 관계없이 출석을 하려고 했고,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답했다. 혐의 인정 부분에 대해선 "조사 과정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마지막으로 "초선 의원으로서 깨끗한 정치인으로 살고자 하는 제 입장이나 소망은 변함이 없다. 정말 열심히 하겠다"는 말을 남긴 뒤 검찰 수사관들과 함께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당원들과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