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4.5℃
  • 맑음서울 14.4℃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8.3℃
  • 맑음울산 17.8℃
  • 맑음광주 16.2℃
  • 맑음부산 17.6℃
  • 맑음고창 13.6℃
  • 박무제주 17.5℃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5℃
  • 맑음강진군 16.0℃
  • 맑음경주시 14.5℃
  • 구름많음거제 15.7℃
기상청 제공

정치

[속보]추미애 "무분별한 정치공세로 국민께 송구"

URL복사

 

 

추미애 "무분별한 정치공세로 국민께 송구"





배너

정치

더보기
국민의힘, 靑 주호영 몸수색에 "발근"
국민의힘 "의전경호지침 사전안내없이 야당만 적용" 靑 "경호업무지침에 따르면 외부 참석자 전원 검색"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국민의힘은 28일 문재인 대통령 경호 과정에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검색을 받은 것과 관련, 발끈하고 나섰다. 청와대는 "경호업무지침에 따르면 전원 검색이 원칙"이라는 입장이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대통령과 각 당 대표 등의 의전경호 메뉴얼을 사전 안내 없이 야당 대표에게만 적용한 것에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이같이 전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김태년 원내대표와 마찬가지로 본인성명과 원내대표임을 밝혔음에도 별도의 신원확인 방안을 요구해 신체 수색을 동의 없이 임의로 한 것"이라며 "권혁기 민주당 원내대표 비서실장이 알린 '비표'라는 것은 애초에 전달된 바 없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배 원내대변인의 주장은 권 비서실장이 시정연설 후 기자들에게 "김태년 원내대표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사전환담장소 입장 시 청와대 경호처가 김태년 원내대표에 대한 신원확인(본인 여부, 비표 수령 여부)을 진행했다고 한다"고 밝힌 것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에 대해서는 "

경제

더보기
故이건희 삼성회장 '영면'에 들다
28일 영결식 이후 발인…장지까지 운구 행렬 이어져 이재용 등 유족, 삼성 사장단, 기업인 등 영결식 참석 화성사업장서 전현직 임직원, 협력사 직원들도 인사 추모영상서 소년 이건희, 경영인 이건희 등 모습 조망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한국 재계의 거목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수원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이 진행되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건물 쪽에 들어섰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신세계그룹 회장, 조카 이재현 CJ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재계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의 영결식은 가족장으로 치러진 장례처럼 비공개로 진행됐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여분간 진행됐다. 삼성에 따르면 영결식은 이수빈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