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9 (목)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6.2℃
  • 구름조금대전 4.6℃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2.7℃
  • 구름조금고창 6.1℃
  • 맑음제주 13.6℃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1.2℃
  • 구름많음금산 2.4℃
  • 구름조금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정치

추미애 아들 '군휴가 특혜'...결국 무혐의

URL복사

 

[시사뉴스 김정기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이 결국 검찰 수사를 통해 무혐의로 밝혀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덕곤)는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무이탈 근무 기피 목적 위계 혐의 등에 대해 28일 무혐의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또한 추 장관과 (추 장관) 전 보좌관에 대해서도 불기소 처리했다.

 

결국 9개월간 걸친 수사로 국력 낭비만 불러왔다는 지적이 있는 가운데, 검찰은 고의적인 수사 지연이 아니라 밝히며 "4월까지 사실조회 20회 등 자료를 입수했고 지난 5~7월 제보자 및 군 관련자 7명을 조사하는 등 성실하게 수사했다"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검찰 수사결과 후 입장문을 통해 "우선 장관과 장관의 아들에 대한 근거없고 무분별한 정치공세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거듭 송구한 마음을 전한다"며 "더 이상의 국력 손실을 막고 불필요한 정쟁에서 벗어나 검찰개혁과 민생 현안에 집중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한·일, 스가 취임 후 첫 국장급 협의… 8개월 만에 대면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취임 이후 한일 외교당국이 처음으로 국장급 협의를 갖고, 강제징용과 수출규제 등 현안을 논의한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29일 오전 세종로 외교청사에서 다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한일 국장급 협의를 진행한다. 이는 지난 6월 화상회의 이후 4개월 만이다. 대면 협의는 지난 2월 서울에서 진행된 후 8개월 만에 이뤄진다. 한일은 국장급 협의에서 첨예하게 갈등을 빚고 있는 강제징용 문제와 대(對) 한국 수출 규제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한 타개책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일본이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 사유를 모두 해소했지만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를 철회하지 않은 데 대해 문제를 제기할 예정이다. 강제징용 관련 판결 문제에 대해선 사법부 소관이며, 피해자 권리 실현 및 한일 양국 관계 등을 고려해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강조할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다키자키 국장은 일본기업의 자산을 압류해 매각하는 현금화를 강행하면 양국 관계에 심각한 상황을 초래한다는 우려를 전할 것으로 보인다. 현금화 조치와 관련한 해결책 제

경제

더보기
故이건희 삼성회장 '영면'에 들다
28일 영결식 이후 발인…장지까지 운구 행렬 이어져 이재용 등 유족, 삼성 사장단, 기업인 등 영결식 참석 화성사업장서 전현직 임직원, 협력사 직원들도 인사 추모영상서 소년 이건희, 경영인 이건희 등 모습 조망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한국 재계의 거목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수원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이 진행되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건물 쪽에 들어섰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신세계그룹 회장, 조카 이재현 CJ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재계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의 영결식은 가족장으로 치러진 장례처럼 비공개로 진행됐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여분간 진행됐다. 삼성에 따르면 영결식은 이수빈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