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18.6℃
  • 구름조금강릉 17.5℃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20.5℃
  • 맑음대구 21.1℃
  • 구름조금울산 20.9℃
  • 연무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21.4℃
  • 구름조금고창 18.4℃
  • 흐림제주 19.0℃
  • 맑음강화 16.9℃
  • 구름많음보은 17.7℃
  • 구름조금금산 19.0℃
  • 구름많음강진군 20.0℃
  • 구름조금경주시 20.9℃
  • 구름많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발생현황]정읍 간 30대 서울男, 감염상태로 너무 다녔다

URL복사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전북 정읍을 방문했던 서울 거주 3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외에서 입국한 30대 외국인 남성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29일 전북도 코로나19 발생현황에 따르면 서울에 살며 지인을 만나기 위해 정읍에 갔던 30대 남성 A씨가 코로나에 감염됐다. A씨는 전북 126번째 확진자가 됐다.

 

A씨는 지난 26일 자가용으로 정읍을 방문, 지인과 만난 뒤 지난 28일까지 식당, 카페, 노래방, 마트, 약국을 다녀갔다.

 

28일 정읍아산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군산의료원에 격리 치료 중이다.

 

 

전북도는 “확진자가 방문했던 장소에 대해서는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며 “휴대폰 GPS를 통해 동선을 추가로 찾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이날 전북 127번째 환자로 분류된 네팔 국적의 B씨는 지난 2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해외 38번째, 전북 127번째 확진자다.

 

B씨는 입국한 뒤 고창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고 안산생활치료센터에 입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野, 文 시정연설에 "절망…다른 대한민국 살고있나"
주호영 "현실 인식에 너무 차이 있어 절망감 느껴" "국정 전반 실패 인정하고 국회 협조 구했어야 해"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국민의힘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우리가 사는 대한민국과 문재인 대통령이 사는 대한민국이 다른 대한민국인 것을 느꼈다"며 "현실 인식에 너무 차이 가 있어 절망감을 느꼈다"고 평가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국정 전반에 관한 솔직한 실패를 인정하고 국회에 협조를 구해야할 텐데 미사여구로 가득 찬 연설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안보, 경제, 방역, 실업, 부동산 가격 상승 문제 등 모두 현실 인식이 너무나 차이가 있었다"며 "특히 제가 국민을 대표해 공개 질의 10가지를 드렸는데 100일째 답변이 없었고 그제 다시 새로운 현안 10가지를 질문 드렸는데 전혀 답 없이 일방적으로 자화자찬하고 가신 대단히 실망스러운 연설이었다"고 말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현안에 대한 진솔한 입장과 정책 실패에 대한 반성과 사과를 바랐었다"며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협치가 절실하다'는 대통령의 당부가 무색하게 오늘 시정연설은 기

정치

더보기
野, 文 시정연설에 "절망…다른 대한민국 살고있나"
주호영 "현실 인식에 너무 차이 있어 절망감 느껴" "국정 전반 실패 인정하고 국회 협조 구했어야 해"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국민의힘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에 대해 "우리가 사는 대한민국과 문재인 대통령이 사는 대한민국이 다른 대한민국인 것을 느꼈다"며 "현실 인식에 너무 차이 가 있어 절망감을 느꼈다"고 평가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국정 전반에 관한 솔직한 실패를 인정하고 국회에 협조를 구해야할 텐데 미사여구로 가득 찬 연설이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안보, 경제, 방역, 실업, 부동산 가격 상승 문제 등 모두 현실 인식이 너무나 차이가 있었다"며 "특히 제가 국민을 대표해 공개 질의 10가지를 드렸는데 100일째 답변이 없었고 그제 다시 새로운 현안 10가지를 질문 드렸는데 전혀 답 없이 일방적으로 자화자찬하고 가신 대단히 실망스러운 연설이었다"고 말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현안에 대한 진솔한 입장과 정책 실패에 대한 반성과 사과를 바랐었다"며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협치가 절실하다'는 대통령의 당부가 무색하게 오늘 시정연설은 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