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0.2℃
  • 맑음서울 10.1℃
  • 맑음대전 9.9℃
  • 구름조금대구 15.0℃
  • 구름많음울산 14.4℃
  • 구름많음광주 12.8℃
  • 구름많음부산 16.7℃
  • 구름조금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6.5℃
  • 맑음강화 10.8℃
  • 구름조금보은 5.1℃
  • 구름조금금산 7.1℃
  • 구름조금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9.6℃
  • 구름조금거제 12.1℃
기상청 제공

사회

[고속도로교통상황]정점찍은 정체 풀리나..경부하행 서울~부산 5시간

URL복사


 

고속도로교통상황 29일 오후 10시 넘어 정체 풀려

서울서 목포까지 4시간 40분

서울→광주 4시간 20분

서울→대구 5시간가량 소요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추석 전날인 29일 전국 고속도로 정체가 절정을 지났다.

 

한국도로공사가 예측한 고속도로교통상황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요금소(출발) 기준 주요 도시 간(하행선) 예상 소요 시간은 서울~부산 5시간 30분, 서울~대구 5시간, 서울~광주 4시간 20분, 서울~대전 2시간 20분, 서울~강릉 2시간 40분, 서울~울산 5시간 40분, 서울~목포 4시간 40분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 30분, 대구~서울 3시간 30분, 광주~서울 3시간 20분, 대전~서울 1시간 30분, 강릉~서울 2시간 40분, 울산~서울 4시간 10분, 목포~서울 3시간 40분이다.

 

다음날인 30일 오전 1시 기준(맨위 사진) 도시 간(하행선) 예상 소요 시간은 서울~강릉 2시간 40분, 서울~대전 1시간 50분, 서울~대구 4시간 50분, 서울~광주 4시간 10분, 서울~울산 5시 30분, 서울~부산 5시간 10분, 서울~목포 4시 50분이다.

 

상행선은 강릉~서울 2시간 40분, 대전~서울 1시 30분 대구~서울 3시간 30분, 광주~서울 3시간 20분, 울산~서울 4시간 10분, 부산~서울 4시간 30분, 목포~서울 3시간 40분이다.

 

 

지방 방향 정체는 오후 6~7시 사이 정점을 찍었다. 정체는 30일까지 조금씩 계속될 전망이다. 서울 방향 정체 역시 오후 9~10시쯤 풀리기 시작했다.

 

한국도로공사가 예상한 이날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총 479만대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내려가는 차량은 4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올라오는 차는 40만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도로공사는 "경부고속도로 등 귀성 방향으로 평소 주말보다 혼잡하겠다”고 내다봤다.

 

앞서 코로나19로 재택근무하는 회사들이 많아 지난 28일 오후 9시쯤부터 서울(강남구 반포동)에서 지방으로 내려가는 하행 방향 경부고속도로 교통상황이 평소 같은 시간대보다 다소 정체되기 시작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故이건희 삼성회장 '영면'에 들다
28일 영결식 이후 발인…장지까지 운구 행렬 이어져 이재용 등 유족, 삼성 사장단, 기업인 등 영결식 참석 화성사업장서 전현직 임직원, 협력사 직원들도 인사 추모영상서 소년 이건희, 경영인 이건희 등 모습 조망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한국 재계의 거목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수원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이 진행되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건물 쪽에 들어섰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신세계그룹 회장, 조카 이재현 CJ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재계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의 영결식은 가족장으로 치러진 장례처럼 비공개로 진행됐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여분간 진행됐다. 삼성에 따르면 영결식은 이수빈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