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1.8℃
  • 맑음서울 12.4℃
  • 맑음대전 11.4℃
  • 구름조금대구 17.4℃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6.8℃
  • 맑음고창 10.5℃
  • 구름조금제주 16.8℃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11.7℃
  • 구름조금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1.1℃
  • 구름조금거제 13.0℃
기상청 제공

사회

박경 사과, 논란 왜 많나..학폭에 '음원사재기폭로 벌금형' 더하면..

URL복사

 

 

박경 학폭 사과에 음원사재기 가수 실명 폭로→명예훼손까지 각종 논란 몸살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그룹 블락비 박경(27)이 음원사재기 실명 폭로 명예훼손과 학폭 의혹 등 각종 논란에 몸살을 앓고 있다.

 

박경은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학폭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경은 사과문에서 "제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다. 당시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 현재까지도 저를 보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 것밖에 모르는 아이였다. 친구들에게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다"며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며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을 함께했다"며 학폭을 인정했다.

 

또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 후회한다. 저는 바쁘게 살고 있었지만 제게 상처받은 분들께는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정당화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다"며 "제게 상처 입은 분들은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 주길 부탁드린다. 직접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고 사과했다.

 

앞서 박경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A씨는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는 블락비 박경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을 올려 "박경은 약한 애들한테 더 무서운 존재였다”며 “약해 보이는 친구들만 골라서 때렸다"고 폭로했다.

 

박경은 지난해 가을에도 음원사재기 의혹을 제기하며 가수들 실명을 폭로해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동부지법 형사31단독 김희동 판사는 지난 11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명예훼손)혐의로 약식 기소된 박경에게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다른 가수들의 실명을 공개하며 이들이 음원 사재기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이들을 명예훼손한 혐의를 받았다.

 

박경은 당시 "OOO처럼, OOO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며 많은 가수들의 이름을 거론했다. 그는 논란이 일자 곧바로 해당 글을 삭제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故이건희 삼성회장 '영면'에 들다
28일 영결식 이후 발인…장지까지 운구 행렬 이어져 이재용 등 유족, 삼성 사장단, 기업인 등 영결식 참석 화성사업장서 전현직 임직원, 협력사 직원들도 인사 추모영상서 소년 이건희, 경영인 이건희 등 모습 조망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한국 재계의 거목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수원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이 진행되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건물 쪽에 들어섰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신세계그룹 회장, 조카 이재현 CJ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재계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의 영결식은 가족장으로 치러진 장례처럼 비공개로 진행됐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여분간 진행됐다. 삼성에 따르면 영결식은 이수빈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