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0.3℃
  • 맑음강릉 10.8℃
  • 맑음서울 11.3℃
  • 맑음대전 11.0℃
  • 구름많음대구 16.4℃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7.0℃
  • 구름많음고창 9.4℃
  • 구름많음제주 16.7℃
  • 맑음강화 11.0℃
  • 구름조금보은 7.0℃
  • 구름많음금산 9.9℃
  • 구름많음강진군 12.5℃
  • 구름조금경주시 10.7℃
  • 구름조금거제 12.4℃
기상청 제공

정치

"靑,국정원 채널로 北에 통지문 보내" 보도에 청와대 '발끈'

URL복사

 

 

조선일보 "공동조사·군통신선 복구 요구 통지문" 보도

靑 "국정원 등 어떤 채널로도 통지문 보낸 적 없어"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청와대가 북한에서 피격돼 사망한 공무원 사건 관련, “'청와대가 국가정보원(국정원) 채널로 북한에 통지문을 보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출입 기자들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국정원 채널을 포함해 어떤 채널로도 북한에 통지문을 보낸 사실이 없다"고 전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이날 "정부는 해양수산부(해수부) 공무원 이모씨 총격 살해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와 군 통신선 복구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북한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통지문 발송은 북한의 지난 25일 통지문과 남북 간 정상 친서가 오간 국정원, 통전부 라인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지난 27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진행한 긴급 안보관계장관 회의 후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가 있으므로 신속한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고 했다. 청와대는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 제안에 어떠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해양경찰청(해경)은 “지난 21일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에 피격돼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이 월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해경은 29일 브리핑에서 “북한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인위적인 노력 없이는 발견된 위치까지 표류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故이건희 삼성회장 '영면'에 들다
28일 영결식 이후 발인…장지까지 운구 행렬 이어져 이재용 등 유족, 삼성 사장단, 기업인 등 영결식 참석 화성사업장서 전현직 임직원, 협력사 직원들도 인사 추모영상서 소년 이건희, 경영인 이건희 등 모습 조망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한국 재계의 거목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28일 수원 선영에서 영면에 들었다. 이건희 회장의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7시30분쯤 영결식이 진행되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건물 쪽에 들어섰다. 영결식에는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신세계그룹 회장, 조카 이재현 CJ 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이 참석했다. 재계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 이규호 코오롱인더스트리 전무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회장의 영결식은 가족장으로 치러진 장례처럼 비공개로 진행됐다. 영결식은 유족 및 삼성 사장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30여분간 진행됐다. 삼성에 따르면 영결식은 이수빈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