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0℃
  • 구름조금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13.5℃
  • 구름조금대전 12.7℃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4.5℃
  • 구름많음부산 15.5℃
  • 흐림고창 11.3℃
  • 구름조금제주 16.0℃
  • 구름조금강화 14.3℃
  • 구름조금보은 8.1℃
  • 구름많음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사회

박경 사과..빠른 인정후 후폭풍[전문]

URL복사

 

 

박경 사과, 인정 속도는 빨랐지만..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그룹 블락비 박경(27)이 한 중학생 동창의 학폭 폭로에 장문의 사과 글을 올렸다.

 

박경은 지난 2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상처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중학생 시절 학폭 의혹을 인정,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경은 지난 2011년 블락비로 데뷔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뇌섹남’ 이미지로 사랑 받은 그이기에 대중은 “실망했다” “속은 기분” “모범생인 줄..” 등 반응을 내놓고 있다. 

 

박경 역시 이런 여론이 나올 것임을 예상한 듯 사과문에 "이번 일을 접하시고 제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다 가식이고 연기였네 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쓴다"고 적었다. 

 

다음은 박경 사과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박경입니다. 저의 학창시절에 관한 글이 올라온 것을 봤습니다.

 

죄송합니다.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 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저는 초등학교 때 공부하는 것밖에 모르던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왜인지 그 나이대의 친구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놀림과 무시의 대상이었습니다. 또래에 비해 작고 왜소한 저는 그런 기억을 가지고 중학교에 진학을 하게 됐습니다.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습니다.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 했습니다. 그들과 같이 있으면 아무도 저를 함부로 대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던 것 같습니다.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습니다. 저는 바쁘게 살고 있었지만 저에게 상처 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 그 상처들은 절대 정당화 될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제게 상처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은 저에게 직접 혹은 저희 회사를 통해서라도 연락을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습니다.

 

이번 일을 접하시고 제가 앞과 뒤가 다른 사람이라고 생각하실까 다 가식이고 연기였네 라고 생각하실까 두려운 마음이 앞섰지만 회사를 통해 입장을 전하기엔 제 스스로가 더 부끄러워질 것 같아 직접 이렇게 글을 씁니다.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독감백신 사망 인천 10대' 형 국민청원..질병청 "가족 동의無 브리핑 사과"
독감백신 주사 접종 후 사망자 인천 10대 고교생 부검 결과 나와 질병청 "사전에 유가족 동의없이 브리핑해 사과..독감백신 이상반응 설명, 의무“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질병관리청(질병청)이 지난 19일 유가족의 동의 없이 중증 이상반응 관련 기자설명회에서 독감주사 사망자 인천 10대를 언급한 것에 대해 20일 사과 뜻을 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6일 '제 동생의 죽음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19일 갑자기 질병관리청에서 브리핑을 유족의 동의 없이 갑자기 했다"며 "질병관리청 대변인이 동의 없이 진행된 브리핑에 대해 사과하고 사인이 독감이라면 나라에서 책임을 지고 사인이 독감이 아니어도 피해보상을 한다는 것과 질병관리청 청장님의 사과를 받는 것을 구두로 약속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질병청은 "19일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 사례 관련 브리핑을 통해 통계 안내하고 그 중 사망 사례 1건이 있다는 내용으로 개인정보 없이 '17세/남/인천'으로 안내한 바 있다"며 "브리핑 전 유족께 브리핑한다는 내용을 사전에 연락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청원인은 "질병청에서는 20일 이상반응 발생 상황을 설명할 의무가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독직폭행 뜻은? '한동훈과 몸싸움 독직폭행 혐의기소' 정진웅 "수긍못해..정당"
서울고검, 정진웅 차장검사 불구속 기소에 독직폭행 뜻 관심집중 "한동훈 검사장에게 전치 3주 상해 입혀"..정진웅 "정당한 직무집행"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한동훈(47)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진웅(52)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서울고검의 불구속 기소를 수긍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진웅 차장검사 측은 27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정 차장검사에 대한 독직폭행 혐의 기소는 압수수색영장 집행을 위한 직무집행 행위에 대해 폭행을 인정해 기소한 것이다"며 "수긍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정 차장검사 측은 "당시 정 차장검사 행위는 정당한 직무집행이었다"며 "향후 재판에 충실히 임해 당시 직무집행 행위의 정당성에 대해 적극 주장해 나갈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고검은 이날 오전 정 차장검사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독직폭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독직폭행 뜻은 수사기관이 직권으로 사람을 체포하거나 폭행 등 가혹 행위를 하는 것이다.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던 중 한 검사장과 육탄전을 벌였다. 정 차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시절 '검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