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31 (토)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8.9℃
  • 맑음광주 8.2℃
  • 맑음부산 11.3℃
  • 맑음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8.2℃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경제

빅히트 주가 전망 '흐림'...불확실성에 당분간 기관 매도 전망

증권가 "시장과 의사소통 안해, 의구심 들어"

URL복사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빅히트의 주가 전망에 먹구름이 끼고 있다. 증시를 둘러싼 불안감이 커지고 있고, 개인투자자들의 힘이 약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빅히트에 대한 증권가의 의심도 여전하다는 점에서 기관의 매도세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날 코스피에 입성한 빅히트는 상장 첫날 시초가(27만원) 대비 1만2000원(4.44%) 떨어진 25만8000원에 장을 마쳤다. 비록 공모가인 13만5000원 대비 91.1% 상승했지만 시장이 기대했던 따상(공모가 2배+상한가)은 나오지 않았다.

 

전날 빅히트의 주가 하락은 기관과 외국인의 매도세의 영향이다. 이날 기관은 빅히트 주식을 422억원 순매도했고, 외국인 564억원어치를 팔았다. 시장은 공모 배정 주식수 가운데 미확약 물량인 92만주 중 약 70%가 매물로 나온다고 해석했다.

 

기관들의 매도는 불확실성에 따른 영향이 크다. 현재 미국 대선에 대한 불확실성이 국내외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고, 최근에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불안감도 키우고 있다. 미국 대선 불확실성은 4분기 경제성장률을, 코로나19 백신 불안감은 내년 경제성장률에 큰 타격을 주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기관이 빅히트를 적극적으로 매수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여기에 연말 북크로징도 다가오고 있어 매수보다 매도의 흐름이 나올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하필 오늘 같은 날 빅히트가 상장해 방시혁 의장 입장에선 손해봤다고 생각 할 수 있겠지만, 현재 증시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져서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나서기 어려운 환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관 입장에선 지금까지 벌었던 것을 수익으로 확정시키고 싶은 수요가 있을 수 있다"며 "전날 보호예수 안된 물량이 꽤 나왔는데 일단 팔고 기다려보자는 생각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개인들의 매수세로 상승이 나타날 경우, 기관의 새로운 차익실현 기회로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여기에 증시를 받치던 개인들의 힘이 약해진 점도 빅히트 주가 전망을 흐리게 하고 있다.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의 주가 상승은 주식수보다 많은 매수세가 몰린 일종의 품귀현상이 컸다.

 

또 빅히트에 대한 증권가의 의심도 여전하다. 증권업계의 빅히트에 대한 적정 주가는 중구난방이다. 많은 증권사들 가운데 적정주가나 목표주가를 제시한 6곳에 불과하며 38만원부터 16만원까지 격차가 크다.

 

이에 대해 한 증권사 임원은 "애널리스트들을 통해 계속해서 듣고 있는 이야기 중 하나가 빅히트가 시장과 의사소통이 활발하지 않다는 것"이라며 "커뮤니케이션을 하지 않으려는 성향이 있다 보니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최장집 "與, 위에서 결정하면 거수기...당내 민주주의 의문"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최장집 고려대학교 명예교수는 30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 내부 구조를 보면 당내 민주주의가 없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이날 정치문화플랫폼 '하우스(How's)에서 '위기의 한국민주주의'라는 주제로 열린 특강을 통해 "한국 정당에서 당내 민주주의가 가능한지 질문을 던져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교수는 민주당 당론이었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해 징계를 받은 후 최근 탈당한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사례를 언급하며 "조국사태 반대도 아니고 이견 이야기했다고 출당을 결정도 안 한 상태에서 할 수 없이 탈당하고 나오는 사례도 있지 않느냐"며 "반대는 고사하고 이견을 제시하거나 토론하는 것도 없고 당론이 하나다. 위에서 정해지면 거기에 무조건 따라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200명 가까운 국회의원을 거느린 정당이 한 사람의 의사처럼 하나의 의견만 그 당의 의견이 된다면 위에서 결정하면 거수기처럼 (의원들이) 전부 그렇게 된다"며 "권위주의 시기 집권여당과 지금 집권여당 차이가 뭐냐. 차이가 없다"고 지적했다. 최 교수는 "한 사람의 의사가 당의 모든 것을 결정하고, 끌고 나가고 다른 사람들은 손만 드는 역할밖에 없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