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2.02 (수)

  • 흐림동두천 -0.7℃
  • 흐림강릉 3.4℃
  • 흐림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7℃
  • 구름조금울산 2.9℃
  • 구름많음광주 1.9℃
  • 구름조금부산 4.6℃
  • 구름조금고창 -0.3℃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0.7℃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5℃
  • 구름많음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0.8℃
  • 흐림거제 3.9℃
기상청 제공

사회

신해철 6주기,'마왕' 잃고 '신해철법' 얻다..코로나 랜선추모

URL복사

 

 

신해철 6주기 10월27일..코로나19로 올해는 랜선 추모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신해철 6주기인 10월27일, 랜선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유튜브 계정 크롬포에버에는 신해철 6주기인 이날 그를 추모하는 영상이 여러 개 올라왔다. 오는 30일까지만 공개되며 이후엔 삭제된다.

 

이날 오전 0시엔 지난 2007년 신해철이 데뷔 20주년을 맞아 같은 해 11월 24~25일 선보인 '데뷔 20주년 기념–2007 신해철 콘서트'(부제 일렉트릭 서커스)의 25일 공연 분을 게재했다.

 

1968년생인 고(故) 신해철은 지난 1988년 MBC 대학가요제에서 밴드 무한궤도의 '그대에게'로 우승하면서 데뷔했다. 신해철은 ‘문화 대통령’ 가수 서태지가 존경하는 선배 뮤지션으로 꼽았다.

 

신해철은 밴드 넥스트로도 활동했다. 신해철의 음악 기반은 록이지만 신시사이저 등 최신 장비를 음악에 사용한 대표 인물이다.

 

가수이자 작곡가 윤상과 함께 만든 프로젝트 그룹 노댄스와 다른 프로젝트 그룹 비트겐슈타인을 통해서도 활동했다. 솔로앨범 '크롬스 테크노 웍스’와 ‘모노롬’ 등도 내며 음악적 실험을 했다.

 

2001년부터는 심야 라디오 프로그램 '고스트 스테이션' DJ를 맡아 파격적 발언을 하며 '마왕'이란 별명을 얻었다. 그는 가요계를 넘어 사회·정치계에까지 영향력을 미쳤다.

 

신해철은 2014년 10월 17일 복강경을 이용한 위장관유착박리 수술을 받고 고열과 복통 등을 호소하다 10일 후 갑자기 사망했다. 이후 사회적으로 의료사고 논란이 더욱 활발히 논의되면서 2016년엔 ‘신해철법’으로 통하는 '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 조정법'이 국회에서 통과됐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오션검 사과..'고등래퍼' 준우승 최하민 푸념일뿐? "도박"→입장번복[종합]
오션검 사과..'고등래퍼' 준우승 최하민 푸념일뿐? 도박고백→입장번복[종합]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생활고 때문에 도박했다”고 고백한 '고등래퍼' 오션검(최하민)이 사과했다. 오션검(최하민)은 1일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제가 경솔했다. 아무 일도 없었다. 노력하겠다"고 썼다. 그는 "어린 나이에 생활고가 덜컥 무서웠다. 그래서 답답한 마음에 어린 마음에 그런 글을 푸념하듯 올렸다"며 "도박은 하지 않았다. 죄송하다"며 입장을 번복했다. 이어 "정말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음악을 열심히 하겠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오션검은 이날 "저는 크리스천이고 이름은 최하민이다. 내년 4월 검정고시를 볼 예정이고 바로 입대하고 싶다"고 시작하는 글을 통해 생활고를 고백했다. 그는 "저에게는 건강보험료 332만원과 국민연금 미납료 17개월분이 있다"며 "이런 문제들은 나이에 비해 너무 무겁다"고 토로했다. 이어 "노가다를 해보았지만 600만원가량의 돈을 모으기엔 턱없이 부족했고 대출을 알아보았지만 가능한 상품이 없었으며 노름의 길에 들어섰다 간신히 자리를 털고 집에 들어와 누워 이 글로 도움을 요청한다"고 적어 도박 논란에 휩싸였다.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