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3.4℃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2.8℃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8.5℃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3.9℃
  • 구름많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경제

[속보]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사업부 분할 계획 '반대'

URL복사

 

 

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사업부 분할 계획 '반대'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정의연 의혹' 윤미향 의원, 법정공방 개시…기부금 횡령 등 총 6개 혐의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시절 기부금품을 횡령한 의혹 등을 받는 윤미향(55)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이 30일 오후 진행된다. 다만 이날 예정된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공판이 아닌 만큼 피고인에게 출석 의무는 없어 윤 의원이 출석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문병찬)는 이날 오후 사기 등 혐의를 받는 윤 의원에 대한 1차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공판준비기일은 검찰의 공소사실 설명과 이에 대한 피고인 측의 입장 전달을 통한 쟁점 정리, 증거·증인 신청 등 향후 일정 계획을 세우는 절차다. 당초 첫 준비기일은 지난달 26일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윤 의원이 "사건 기록이 방대한데 검찰 측 기록에 대한 열람과 복사를 아직 완료하지 못해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 9월 윤 의원을 총 6개 혐의, 8개 죄명으로 불구속 기소했다. 윤 의원에 대한 혐의들은 보조금관리법 위반, 지방재정법 위반, 사기,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 준사기, 업무상 배임,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등이다. 검찰은 정의연 이사 A(45)씨도 보조금관리법 위반, 지방재정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