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9 (일)

  • 구름조금동두천 -6.0℃
  • 맑음강릉 1.0℃
  • 흐림서울 -2.4℃
  • 흐림대전 0.5℃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1.8℃
  • 흐림광주 3.3℃
  • 맑음부산 2.4℃
  • 흐림고창 2.2℃
  • 흐림제주 8.6℃
  • 흐림강화 -2.0℃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0.8℃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사회

아질산염·아질산나트륨 뜻은.."독감주사 사망 17세 극단선택 무게..아질산염 검출"

URL복사

 

 

독감주사 사망 사례 중 인천 10대 고교생 부검 결과 "아질산염 치사량 검출"

경찰 “아질산염 구매했다” 확인

17세 고교생 형 "죽기 전날 집에 올 때 웃으며 와..자살 이유 없어"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독감주사 사망자인 10대 A군의 형이 "동생이 극단적 선택에 나설 이유가 없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글을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지난 26일 '제 동생의 죽음의 억움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 A군의 형은 "동생의 국과수 부검 결과 아질산염이 치사량으로 위에서 다량 검출됐다고 한다"며 "독감백신(독감주사 접종)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을 지으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동생은) 죽기 전날 독서실에서 집에 오는 장면에서도 친구와 웃으며 대화하면서 왔다고 한다"며 "자살을 할 이유가 없다. 타살의 이유도, 부검 결과 타살의 상흔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망하는 데 (독감백신이) 영향 끼치는 정도가 하나도 없다는 것은 믿을 수가 없다"며 "제 하나뿐인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고 토로했다.

 

 

A군 사망 원인이 독감백신과 관련 없는 독극물 중독으로 확인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이 아질산나트륨을 구매했으며 이에 따라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있다.

 

앞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인천 거주 고등학생 A군에게서 치사량의 아질산염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아질산염 뜻은 아질산의 수소 원자를 금속이나 암모늄 원자로 치환한 물질이다. 묽은산을 가하면 아질산이 된다.

 

아질산염으로도 불리는 아질산나트륨 뜻은 질산나트륨에 납을 넣고 가열하거나 수산화나트륨의 수용액에 산화질소를 흡수, 농축해 만든 흰색이나 무색의 결정이다. 견이나 마의 표백, 식품 첨가물(식품 첨가제) 등에 사용된다. 특히 소시지와 햄 같은 식육 가공품의 발색제로 사용돼 독극물로 분류돼 있진 않지만 다량 복용하면 사망할 수 있는 물질이다. 성인의 경우 4g 정도 복용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17세 고교생인 A군은 지난 14일 독감주사(백신)을 무료 접종받은 후 이틀 만인 16일 오전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인천 10대 사망자’로 불렸던 A군은 국가 조달물량인 독감주사 첫 사망자였다. A군 신성약품의 독감 백신을 접종받은 뒤 사망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