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6.1℃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6.3℃
  • 흐림제주 9.1℃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사회

독직폭행 뜻은? '한동훈과 몸싸움 독직폭행 혐의기소' 정진웅 "수긍못해..정당"

URL복사

 

 

 

서울고검, 정진웅 차장검사 불구속 기소에 독직폭행 뜻 관심집중

"한동훈 검사장에게 전치 3주 상해 입혀"..정진웅 "정당한 직무집행"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한동훈(47) 검사장과 몸싸움을 벌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진웅(52) 광주지검 차장검사가 서울고검의 불구속 기소를 수긍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진웅 차장검사 측은 27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정 차장검사에 대한 독직폭행 혐의 기소는 압수수색영장 집행을 위한 직무집행 행위에 대해 폭행을 인정해 기소한 것이다"며 "수긍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정 차장검사 측은 "당시 정 차장검사 행위는 정당한 직무집행이었다"며 "향후 재판에 충실히 임해 당시 직무집행 행위의 정당성에 대해 적극 주장해 나갈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고검은 이날 오전 정 차장검사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독직폭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독직폭행 뜻은 수사기관이 직권으로 사람을 체포하거나 폭행 등 가혹 행위를 하는 것이다.

 

정진웅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은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던 중 한 검사장과 육탄전을 벌였다.

 

정 차장검사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시절 '검언유착 의혹' 수사를 위해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하던 중 한 검사장을 폭행해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전치 3주의 상해를 입힌 혐의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이낙연 "판사 사찰, 민주주의와 검찰 의식 간 괴리"
"노무현 정부 검찰개혁 그렇게 좌절…더는 좌절 없어야" "검사들의 집단행동, 권력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기억" [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검찰의 판사 사찰과 그에 대한 지금의 태도는 우리가 지향하는 민주주의와 검찰의 의식 사이에 괴리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개혁은 오랫동안 추진했으나 아직도 매듭을 짓지 못한 어려운 과제다. 검찰개혁이 왜 어려운지는 요즘 검찰이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그 괴리를 없애야 국민의 검찰로 거듭날 수 있다. 이제 그 괴리를 없애야 한다"며 "공수처 필요성은 1996년부터 제기돼 왔지만 검찰과 기득권에 의해 매번 좌절됐고 노무현 정부의 검찰개혁도 그렇게 좌절돼 오늘에 이르게 됐다. 더는 좌절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란(檢亂)으로 불리는 검사들의 집단행동이 여러 번 있었다"며 "그러나 검찰의 반성이나 쇄신보다 권력을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국민 기억에 남았다. 이제는 달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 연내 출범을 비롯해 검찰개혁을 위한 노력을 흔들림없이 지속할 것"이라며 "검찰은 검찰을 위한

정치

더보기
이낙연 "판사 사찰, 민주주의와 검찰 의식 간 괴리"
"노무현 정부 검찰개혁 그렇게 좌절…더는 좌절 없어야" "검사들의 집단행동, 권력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기억" [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검찰의 판사 사찰과 그에 대한 지금의 태도는 우리가 지향하는 민주주의와 검찰의 의식 사이에 괴리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개혁은 오랫동안 추진했으나 아직도 매듭을 짓지 못한 어려운 과제다. 검찰개혁이 왜 어려운지는 요즘 검찰이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그 괴리를 없애야 국민의 검찰로 거듭날 수 있다. 이제 그 괴리를 없애야 한다"며 "공수처 필요성은 1996년부터 제기돼 왔지만 검찰과 기득권에 의해 매번 좌절됐고 노무현 정부의 검찰개혁도 그렇게 좌절돼 오늘에 이르게 됐다. 더는 좌절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란(檢亂)으로 불리는 검사들의 집단행동이 여러 번 있었다"며 "그러나 검찰의 반성이나 쇄신보다 권력을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국민 기억에 남았다. 이제는 달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 연내 출범을 비롯해 검찰개혁을 위한 노력을 흔들림없이 지속할 것"이라며 "검찰은 검찰을 위한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