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7.1℃
  • 구름많음서울 1.8℃
  • 흐림대전 4.3℃
  • 맑음대구 6.9℃
  • 맑음울산 7.2℃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8.3℃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10.2℃
  • 구름많음강화 2.2℃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4.9℃
  • 흐림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정치

정정순 의원 체포동의안, 오늘 본회의 보고…'방탄 국회' 안해

30일 본회의 표결 전망 ...鄭, 자진출석 거부

URL복사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21대 총선 회계부정 의혹을 받고 있는 정정순(충북 청주상당) 더불어민주당 의원 체포동의안이 28일 국회 본회의에 보고된다.

 

국회는 이날 오전 10시 열리는 본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도 정부 예산안 처리를 위한 시정연설이 끝난 뒤 정 의원 체포동의안 본회의 보고 절차를 갖는다.

 

국회법상 체포동의안은 본회의 보고 후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표결하도록 돼있다. 정 의원 혐의 중 공직선거법 위반은 선거법 공소시효가 도래함에 따라 지난 15일 검찰이 불구속 기소했지만, 정치자금법,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은 계속 수사 중이다.

 

민주당 지도부는 윤리감찰단 직권조사까지 시사하며 체포동의안 보고 전 자진 출석을 지시했지만 정 의원이 이를 끝내 거부함에 따라 체포동의안 보고 후인 오는 30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표결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정 의원이 이의를 제기한 체포동의안 시효의 경우 국회사무처 유권해석 결과 과거 전례와 비춰볼 때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정 의원은 전날 열린 민주당 화상 의원총회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온전함을 잃은 체포동의요구서 뒤에 숨어 부러 침묵하고 있는 검찰의 도덕 없는 행동은 이미 정치에 들어와 있다"고 검찰을 맹비난한 뒤 "가보지 않은 길을 가겠다"면서 자진 출석 불가 방침을 분명히 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민주당은 국회의원을 보호하기 위해 방탄국회를 할 생각이 추호도 없다"고 밝힌 데다가 여야 물밑 조율도 끝난 상태여서 체포동의안 보고 후 절차는 일사천리로 진행될 전망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