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7.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27.1℃
  • 구름조금서울 29.6℃
  • 맑음대전 28.9℃
  • 구름조금대구 26.6℃
  • 맑음울산 24.9℃
  • 구름조금광주 27.0℃
  • 맑음부산 26.5℃
  • 구름조금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3℃
  • 맑음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23.5℃
  • 맑음금산 24.0℃
  • 구름조금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4.1℃
  • 구름조금거제 25.5℃
기상청 제공

사회

[속보]정부 "11월4일부터 3만원·4만원 숙박할인권 100만명에 제공"

URL복사

 

 

정부 "11월4일부터 3만원·4만원 숙박할인권 100만명에 제공"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두관 "이재명, 나눔의 집 처분 그렇게까지 했어야 했나"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는 28일 당 지도부가 경선 후보들간 네거티브 자제를 위해 마련한 원팀 협약식 개최를 두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이재명 캠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26일 오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을 통해 "민주당 중앙당에서 원팀 협약식을 통해 후보간 네거티브 경쟁이 아닌 정책 경쟁을 유도하려는 조치에 적극 동의한다"면서도 "고의적인 사실왜곡이나 조작, 사실에 근거한 검증이 아닌 명백한 흑색 선전의 경우 당이 강력하게 해당 캠프나 인사를 제재한다는 내용이 후보간 협약문에 반드시 포함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어 "적극적인 네거티브로 흑색 공방을 하는 사람과 그것에 대해 사실관계를 분명히 하고자 하는 부분은 차이가 있다. 예를 들어 지역차별 발언 의혹 제기를 하고 망국적 지역주의에 의해 우리 캠프 후보가 억울한 평가를 받고 있다면 분명한 사실관계를 밝혀야하지 않겠냐는 방어적 얘기"라며 "부당하게 맨손 싸움에서 칼로 공격한다면 그 부분에 대해 분명하게 방패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를 향해서는 "사실왜곡이 명백한 흑색선전이 진행된다면 분명한 어조의 징계가 필요할 것"이라고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