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8 (토)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7.6℃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5.5℃
  • 구름조금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6.4℃
  • 구름많음부산 7.7℃
  • 흐림고창 5.5℃
  • 흐림제주 8.5℃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5.9℃
  • 구름많음거제 7.5℃
기상청 제공

유통

알렉산더 맥퀸, 우아하면서 대담한 감성 담아낸 ‘NEW 톨 스토리 백’ 런칭하다

URL복사

 

전지현이 선택한 가방 어디꺼? 알렉산더 맥퀸 톨 스토리 백

 

[시사뉴스 김찬영 기자] 영국 럭셔리 하우스 브랜드 알렉산더 맥퀸(Alexander McQueen)이 2020년 F/W 시즌을 맞아 톨 스토리 백을 런칭했다.

 

맥퀸의 시그니처 라인인 스토리 백은 다양한 이야기를 전달하고 나눈다는 컨셉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했으며 영감의 원천인 ‘스토리(The Story)’는 알렉산더 맥퀸을 오랜 시간 대표해온 가치이기도 하다. F/W 컬렉션에서는 톨 스토리(Tall Story) 테마를 런웨이 속 코드와 색상에 맞춰 새 시즌 감성으로 전개한다.

 

알렉산더 맥퀸의 한국 앰버서더 전지현은 2020 가을 / 겨울 컬렉션의 스윗 하트 네크 라인, 연미복에서 영감 받은 디테일이 돋보이는 바이 컬러 니트 드레스에 블랙&레드 컬러가 강하게 대비되어 날렵하면서 조각적인 라인이 돋보이는 톨 스토리 백으로 룩에 강렬함을 더했다.

 

이번 톨 스토리 백에서는 하우스 최초로 알렉산더 맥퀸 인장이 장식된 가죽 태그를 만날 수 있으며 주얼리에서 영감 받은 메탈 핸들은 자연스럽게 휘어진 곡선 형태로 완성되어 편안한 그립감을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핸들을 접어 내리면 대조적인 색감의 가죽 스트랩을 활용하여 숄더백으로도 연출 가능하다.

 

 

우아하면서도 대담한 감성을 담아낸 톨 스토리 백은 넉넉한 크기로 랩탑을 포함한 여러 필수 소지품을 수납 가능하며, 앞면에는 지퍼 주머니가 있어 휴대폰이나 신용카드처럼 자주 쓰는 물건을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2020 F/W 시즌 톨 스토리 백은 퀼팅 소재, 크로커 스탬프 블랙 버전, RTW 컬렉션에서 착안한 핸드 메이드 패치워크 버전으로 선보여 선택 폭을 넓혔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알렉산더 맥퀸의 스토리 백은 공식 카카오톡 채널에서도 만날 수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홍남기 "내년 내수경기 신속 회복 특단의 대책 고민 중"
연구기관장·투자은행 전문가 간담회 주재, 의견 수렴 "경제반등 모멘텀 위해 코로나 극복 정책 대응 방점" "위기 이전 수준의 반등…선도형 경제 도약 골든타임" [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 경제정책방향과 관련해 "방역과 경제간 균형점을 강구해야 하는 상황에서 내수경기의 신속한 활력회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연구기관장·투자은행 전문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최우선적으로 빠른 시간 내 확실한 경제반등 모멘텀을 만들어 내기 위해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위기의 온전한 극복을 위한 정책대응에 방점을 두고 고민 중"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다음 달 발표할 내년 경제정책방향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로, 대내외 경제여건과 내년 경제 전망, 주요 정책과제 등이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최정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 김흥종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원장, 손상호 금융연구원장,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 원장 등 국책 연구기관장과 송기석 BofA 메릴린치 본부장, 박석길 JP모건 본부장, 박종훈 SC 제일은행 전무 등 투자은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