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30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6.1℃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7.8℃
  • 구름많음고창 6.3℃
  • 흐림제주 9.1℃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3.7℃
  • 맑음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사회

MBN 영업정지 6개월만,'최악'승인취소 면해..시청자위해 유예기간[종합]

URL복사

 

 

MBN 영업정지..시청자·외주제작사 피해 최소화 위해 6개월 유예기간 부여

방통위 전체회의 의결 결과, 자본금 불법충당 MBN에 6개월 영업정지 처분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MBN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30일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에 따르면 이날 자본금 불법충당 혐의를 받는 MBN(매일 방송·매일경제 종합편성채널)에 대한 6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최악의 상황인 승인취소는 모면했다.

 

방통위는 이날 오후 2시 전체회의를 열어 MBN의 불법행위에 대한 행정처분을 의결했다. 방통위 회의 결과 MBN에 대한 승인취소가 아닌 6개월 영업정지(업무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방통위는 MBN 방송 전체를 6개월 영업정지 처분키로 했다. 다만 영업정지로 인한 시청자와 외주제작사 등 협력업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6개월 동안의 처분 유예기간을 주기로 했다.

 

방통위는 또 방송법 제105조(벌칙) 및 형법 제137조(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에 따라 MBN 및 불법·위반행위를 한 당시 대표자(장승준 대표) 등을 형사고발하기로 결정했다.

 

MBN은 지난 2011년 종편 출범 당시 최소 납입자본금 3000억원을 맞추기 위해 600억원을 대출받아 임직원 명의로 회사 지분을 차명매입하고 재무제표를 허위 작성한 혐의를 받는다. 이에 지난 7월 1심에서 장승준 대표 등 MBN 주요 경영진이 유죄 판결을 받았다.

 

 

방통위 행정처분과 재승인 심사 하루 전날인 지난 29일 장승준 MBN 사장(장대환 회장 아들)은 사퇴 의사를 밝혔다.

 

MBN은 같은 날 공식 홈페이지에 ‘MBN 대국민 사과’라는 제목의 공식입장 문을 내고 “머리 숙여 국민 앞에 사과드린다”며 “2011년 종합편성 채널 승인을 위한 자본금 모집 과정에서 직원명의 차명납입으로 큰 물의를 빚었다”고 사죄했다.

 

이어 “공공성을 생명으로 하는 방송사에서 이 같은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그동안 MBN을 사랑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이사를 맡고 있는 장승준 MBN 사장이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또 “MBN은 앞으로 이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할 것이며 뼈를 깎는 노력으로 국민의 사랑받는 방송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다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이낙연 "판사 사찰, 민주주의와 검찰 의식 간 괴리"
"노무현 정부 검찰개혁 그렇게 좌절…더는 좌절 없어야" "검사들의 집단행동, 권력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기억" [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검찰의 판사 사찰과 그에 대한 지금의 태도는 우리가 지향하는 민주주의와 검찰의 의식 사이에 괴리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개혁은 오랫동안 추진했으나 아직도 매듭을 짓지 못한 어려운 과제다. 검찰개혁이 왜 어려운지는 요즘 검찰이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그 괴리를 없애야 국민의 검찰로 거듭날 수 있다. 이제 그 괴리를 없애야 한다"며 "공수처 필요성은 1996년부터 제기돼 왔지만 검찰과 기득권에 의해 매번 좌절됐고 노무현 정부의 검찰개혁도 그렇게 좌절돼 오늘에 이르게 됐다. 더는 좌절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란(檢亂)으로 불리는 검사들의 집단행동이 여러 번 있었다"며 "그러나 검찰의 반성이나 쇄신보다 권력을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국민 기억에 남았다. 이제는 달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 연내 출범을 비롯해 검찰개혁을 위한 노력을 흔들림없이 지속할 것"이라며 "검찰은 검찰을 위한

정치

더보기
이낙연 "판사 사찰, 민주주의와 검찰 의식 간 괴리"
"노무현 정부 검찰개혁 그렇게 좌절…더는 좌절 없어야" "검사들의 집단행동, 권력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기억" [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검찰의 판사 사찰과 그에 대한 지금의 태도는 우리가 지향하는 민주주의와 검찰의 의식 사이에 괴리를 드러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검찰개혁은 오랫동안 추진했으나 아직도 매듭을 짓지 못한 어려운 과제다. 검찰개혁이 왜 어려운지는 요즘 검찰이 스스로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그 괴리를 없애야 국민의 검찰로 거듭날 수 있다. 이제 그 괴리를 없애야 한다"며 "공수처 필요성은 1996년부터 제기돼 왔지만 검찰과 기득권에 의해 매번 좌절됐고 노무현 정부의 검찰개혁도 그렇게 좌절돼 오늘에 이르게 됐다. 더는 좌절이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란(檢亂)으로 불리는 검사들의 집단행동이 여러 번 있었다"며 "그러나 검찰의 반성이나 쇄신보다 권력을 지키려는 몸부림으로 국민 기억에 남았다. 이제는 달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 연내 출범을 비롯해 검찰개혁을 위한 노력을 흔들림없이 지속할 것"이라며 "검찰은 검찰을 위한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