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5.18 (화)

  • 맑음동두천 15.4℃
  • 구름많음강릉 17.4℃
  • 맑음서울 16.2℃
  • 구름조금대전 18.4℃
  • 구름조금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6.1℃
  • 구름많음고창 15.3℃
  • 흐림제주 18.6℃
  • 맑음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15.3℃
  • 구름많음금산 15.7℃
  • 구름많음강진군 16.4℃
  • 구름조금경주시 16.0℃
  • 흐림거제 16.9℃
기상청 제공

사회

목포시청,코로나19발생현황 공개·'공차''카페인평광' 방문자 검사권고

URL복사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목포시청이 코로나19 발생현황과 확진자 방문 장소를 공개했다.

 

목포시청은 18일 "4명(23·24·25·26번 환자)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23·24번 확진자는 목포시 21번 확진자의 접촉자"라고 밝혔다.

 

목포시청 코로나19 발생현황에 따르면 25번 확진자는 20번 환자의 접촉자이며 26번 확진자는 광주시 559번째 확진자의 접촉자다.

 

또 목포시청은 안전 안내 문자를 보내 “11월 16일 17:30~19:10 공차(장미의거리점), 19:00~20:00 카페인평광 방문자는 보건소에서 검사 받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목포시청은 현재 확진자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자세한 코로나 발생현황은 추후 홈페이지와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개할 예정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공수처 1호사건, 조희연 '특별채용 의혹'…첫 압수수색 10시간만에 종료
30여명 수사관을 두 조로 나눠 9층과 10층 조 교육감, 입장문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8일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하며 출범 후 첫 강제수사에 나선지 10시간 만에 종료했다. 공수처 수사2부(부장검사 김성문)는 이날 오전 9시30분께부터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을 압수수색 해 오후 7시10분께 종료했다. 공수처는 이날 30여명의 수사관을 두 조로 나눈 후 교육감실이 있는 9층과 조 교육감의 비서실장이었던 A씨가 근무 중인 정책·안전 기획실의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이와 함께 시교육청 바로 옆에 있는 학교보건진흥원 건물 3층 종합전산센터도 압수수색했다. 공수처는 감사원에서 자료를 넘겨받은 조 교육감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 사건에 '2021년 공제1호'를 부여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어 이달 초 경찰이 이첩한 감사원의 조 교육감 고발 사건에는 공제2호의 사건번호를 부여했다. 1호 사건에 '공제1·2호'를 매기고 이날 첫 강제수사에 나선 것이다. 조 교육감은 대법원 유죄 판결로 당연 퇴직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조합원 등 해직교사 5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