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1.27 (금)

  • 구름조금동두천 1.2℃
  • 흐림강릉 8.7℃
  • 구름조금서울 3.6℃
  • 흐림대전 5.8℃
  • 연무대구 9.0℃
  • 흐림울산 9.3℃
  • 연무광주 7.7℃
  • 흐림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4.5℃
  • 흐림제주 11.5℃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8.9℃
  • 흐림거제 10.3℃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대·고려대 등 코로나19로 건물 폐쇄...서울대 중앙도서관 일부 시설, 고려대 백주념기념관도 폐쇄

URL복사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서울대, 고려대 등 일부 건물에 대한 폐쇄조치가 내려지고 있다.

 

21일 대학가에 따르면 고려대, 서울대 일부 건물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해 해당 건물이 폐쇄됐다.

 

서울대는 이날 중앙도서관 일부 시설을 폐쇄했다. 서울대는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대 중앙도서관 본관 3A 열람실을 이용한 서울대 구성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서울대는 중앙도서관 본관 열람실 전체에 대해 긴급 소독을 실시 후 폐쇄, 오는 22일 낮 12시에 다시 개방할 예정이다. 다만 도서관 본관 열람실을 제외한 관정관 등 일부 시설은 이날 폐쇄하지 않는다.

 

이와 함께 서울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진된 이용자의 경로를 밝히면서, 이 기간 같은 열람실을 이용한 학생들의 증상 유무 관찰과 대인 접촉 최소화를 당부했다.

 

고려대학교 총학생회 중앙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도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교내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건물 추가 폐쇄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고려대 백주년기념관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했다고 전했다.

 

백주년기념관은 이날 오후 7시께부터 폐쇄돼 오는 24일 오전 8시께까지 폐쇄될 예정이다.

 

고려대 사범대학 본관 및 신관 건물도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인해 지난 20일 오후 6시께부터 오는 23일 오전 8시께까지 폐쇄된 바 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의 부재(不在)는 배를 산으로 가게 한다
[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 한밭대총장과 대전시장을 지낸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는 대전 소재 일간지인 <중도일보>에 ‘염홍철의 아침단상’이라는 칼럼을 11월 17일 현재 1021회나 연재하고 있다. 주제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철학 예술 등 참으로 다양하다. 일주일에 다섯 번. 4년여 기간 동안 한 번도 빠짐없이 글을 써 10월 19일 1000회째를 기록하는 날, “기네스북에 올려도 될 것 같다”는 존경의 마음을 담아 답신을 드렸었다. 그가 지난 16일 ‘어떤 조직이 성공할 수 있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성과를 내고 생명력 있는 조직에는 반드시 훌륭한 리더가 있다”며 본인의 경험으로 “바람직한 리더십은 ‘겸손’하고, ‘인간적’이고, 이익을 ‘공유’할 줄 아는 배려심이 있어야 하며, ‘유머’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글을 읽고 역시 답신을 드렸다. “요즘의 리더는 조직의 평화(?)를 위해 그저 침묵을 지키는 게 상책(?)이니 조직이 제대로 돌아갈 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그런데 조직의 평화(?)를 위해 리더가 권한위임이랍시고 조직 구성원들이 하는 일에 침묵하고 방관하고 방조하다가 ‘조직이라는 배가 산으로 가는’ 경험을 염 전시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