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3 (토)

  • 맑음동두천 4.8℃
  • 구름조금강릉 3.2℃
  • 구름많음서울 5.9℃
  • 박무대전 5.2℃
  • 흐림대구 9.5℃
  • 울산 9.5℃
  • 광주 9.1℃
  • 부산 9.8℃
  • 흐림고창 6.5℃
  • 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9.1℃
  • 구름많음경주시 8.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문화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 후보 등극 … K팝 역사 또 새로 써 (종합)

'다이너마이트'로 '베스트 팝그룹 퍼포먼스'부문 후보에 올라
수상하면 '그랜드슬램' 달성
'그래미 어워즈' 내년 1월31일 개최

URL복사

[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

세계적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 '그래미 어워즈' 후보로 지명되며 K팝 역사를 또 새로 썼다.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어워즈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가 24일(미국 서부시간) 발표한 '제63회 그래미 어워즈'의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에 '다이너마이트'로 지명됐다.

 

한국 클래식·국악 관계자가 그래미 어워즈 후보에 노미네이트되거나 수상한 적은 있었으나, 한국 대중음악 관계자가 후보로 지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8월 21일 발매한 디스코 팝이다. 한국 대중음악 노래 중 처음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에 올랐다. 10주 넘게 '핫 100' 최상위권에 머물고 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는 시상자 자격으로, 올해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는 아시아 가수 최초로 퍼포머로 나섰으나 단독 무대는 아니었다.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는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 제이 발빈·두아 리파·배드 버니&테이니의 '언 디아', 저스틴 비버와 퀘이보의 '인텐션스', 테일러 스위프트와 본 이베어의 '엑사일'과 경합하게 된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은 '그래미 어워즈에서 흔히 말하는 4대 본상에 속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중요한 부문 중 하나로 통한다. 아시아 가수가 후보에 오른 것은 방탄소년단이 처음이다.

 

앞서 빌보드와 AP통신 등 외신 중에서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가 4대 본상 중 하나인 '레코드 오브 더 이어' 후보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었다.

 

방탄소년단은 앞서 그래미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대중음악상으로 통하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와 '빌보드 뮤직 어워즈'(BBMAs)에서는 여러 차례 후보에 오르고 수상했다.

 

지난달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는 4년 연속, 최근 열린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는 3년 연속 수상했다. 이번 그래미 어워즈에서도 수상하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아티스트, 작사가, 제작자 등이 속한 음악 전문가 단체인 미국 레코드 예술과학아카데미(NARAS)가 1959년부터 주최해온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에서 최고 귄위를 인정 받는다. 미국이 팝의 본고장인 만큼 세계 대중음악계 시상식의 성지로 통한다. 총 84개 부문의 수상자를 가린다.

 

그런데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에서도 가장 보수적인 시상식으로 통해왔다. 가장 음악적 권위를 인정받으나, 백인·남성 위주의 시상식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런 철옹성의 시상식 후보로 지명됐다는 것만으로도 방탄소년단은 저력을 확인 받았다는 평가다.

 

방탄소년단 멤버들과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시혁 의장은 지난해 그래미어워즈를 주최하는 미국레코딩아카데미 회원이 됐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후보로 지명된 뒤 트위터에 "힘든 시기, 우리의 음악을 들어주시고 공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무엇보다 그래미 후보 아티스트라는 기적을 만들어주신 건 아미 여러분입니다. 늘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적었다.

 

방탄소년단 리더 RM은 지난 20일 새 앨범 'B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그래미 후보 지명 여부에 대해 "너무 좋을 것 같고 안되면 어떻게 하나 싶다. 저희도 새벽까지 잠 안 자고 지켜볼 것 같다"고 말했다.

 

또 RM은 최근 공개된 미국의 저명한 남성 잡지 '에스콰이어'의 '윈터(Winter) 2020/21' 커버 모델 인터뷰에서 "그래미가 '마지막 조각'인 것 같아요. 마치 미국 여정의 마지막 한 장인 것처럼"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빌보드 양대 메인 차트인 '빌보드 200'과 '핫100' 1위, 스타디움 투어, 그래미 시상식 참석 등 그간 방탄소년단이 목표한 바가 모두 이뤄지면서 그래미 수상과 단독 무대는 이 팀에게 미국 대중음악계에서 유일하게 남은 것이었다.

 

이번 '그래미 어워즈'는 내년 1월31일 열린다.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후보로 오르면서 단독 무대가 성사될 지도 관심이다.

 

한편 이번 '그래미 어워즈'에서 K팝 간판 걸그룹 '블랙핑크'가 신인상 후보로 지명될 가능성이 점쳐졌으나, 오르지는 못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당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첫 대면
이낙연과 남대문시장 찾아…與 서울시장 경선전 본격 개막 박영선 출마 선언 내주 초 예상…오찬 자리서 '원팀정신' 강조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과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전통시장에서 첫 대면했다. 우 의원과 박 전 장관은 이낙연 대표와 함께 코로나19 민생현장 릴레이 방문 첫 행선지로 서울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시장을 방문했다. 장관직 사퇴 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등장한 박 전 장관은 파란 외투를 입고 중기부 장관 시절부터 함께 한 파란 운동화를 신었다. 우 의원은 정장에 노타이 차림으로 등장했다. 경선 경쟁자이기도 한 이들의 첫 만남은 화기애애했다. 우 의원과 박 전 장관은 만나자마자 반갑게 얼싸안으며 서로의 안부를 물었다. 박 전 장관이 "마음이 편치 않았다. 살이 좀 빠진 것 같다"고 하자 우 의원은 "혼자 하려니 힘들었다. 누님 올 때까지 잘 지키고 있었다. 마지막까지 장관직을 수행하느라 얼마나 고생이 많았냐"며 "당을 위해 결심해줘서 정말 고맙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들은 전통 시장 곳곳을 돌아다니며 상인들의 어려움을 들었다. 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