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8.7℃
  • 안개서울 5.0℃
  • 흐림대전 6.0℃
  • 박무대구 5.9℃
  • 울산 8.2℃
  • 안개광주 8.4℃
  • 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7.9℃
  • 흐림제주 12.5℃
  • 구름조금강화 4.3℃
  • 흐림보은 3.6℃
  • 구름조금금산 4.7℃
  • 흐림강진군 8.4℃
  • 흐림경주시 5.9℃
  • 흐림거제 7.7℃
기상청 제공

사회

'강제추행무죄' 강은일 활동재개 "용기·기뻐" 뮤지컬·연극출연[전문]

URL복사

 

 

강은일 활동재개..스모크-올모스트메인 출연 “떨리고 기뻐”[전문]

 

[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 배우 강은일이 활동재개를 알렸다.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됐다가 지난 4월 상고심에서 무죄 확정 판결을 받은 후 8개월 만이다.

 

오는 12월 대학로에서 개막할 뮤지컬 '스모크', 연극 '올모스트 메인'에 출연하는 강은일은 활동재개를 앞두고 지난 26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특히 그는 “얼마나 귀중한 시간인지 더욱 잘 알기에 매 순간을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려고 한다”며 “여러분께 믿음을, 굳건한 신뢰를 쌓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강은일 활동재개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강은일입니다.

 

오랜만에 다시 인사를 드리게 되어서 많이 떨리고 기쁩니다.

 

어떤 말부터 시작해야 할지.

저의 말이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건 아닐지.

저를 믿어주시고 이 자리에서 묵묵히 응원해 주신 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전하고 싶은데 그 마음을 전하는 것조차 조심스럽게 느껴집니다.

 

그러나 이제 용기를 내어 이렇게나마 글을 올립니다.

 

무대가 너무나 간절했고 다시 연기를 할 수 있기만을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지금 이 모든 것이 꿈만 같습니다. 더욱 간절히 임하겠습니다.

최선을 다해 보여드리겠습니다.

 

얼마나 귀중한 시간인지 더욱 잘 알기에

매 순간을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려고 합니다.

 

오늘보다 내일이, 내일보다 모레가

더 성장해 나가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께 믿음을. 굳건한 신뢰를 쌓는 배우가 되도록 하겠습니다.

 

모두가 어렵고 힘든시기에

건강 잘 챙기시길 기원하며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丁 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촉구 정치인에 일침
"방역 정치로 시간 허비할 만큼 현장 한가하지 않아" "설 연휴 시작 전 확실한 코로나 안정세 달성에 총력"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정치권 일각에서 밤9시 이후 영업제한 철폐를 요구한 것에 대해 자영업자를 선거에 이용하지 말라며 정면 반박했다. 22일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 일환인 영업시간 제한 철폐에 대해 반박에 나선 것이다. 안 대표는 "비과학적이고 비상식적인 일률적 영업 규제를 지금 당장 철폐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오 전 시장도 "현장 상황에 맞춤형으로 거리두기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