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5 (금)

  • 흐림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11.0℃
  • 흐림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7.1℃
  • 흐림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3.2℃
  • 흐림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3.5℃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14.5℃
  • 흐림강화 0.2℃
  • 구름많음보은 6.2℃
  • 흐림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9.9℃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사회

'거리두기' 영향 고속도로 이동 감소…서울 방향 정체

지방 정체 해소 국면…오후 7시께 원활
서울 방향은 정체 시작…오후 6시 절정
교통량 평소 대비 감소…거리두기 영향

URL복사

 

[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  토요일인 28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하행 구간은 정체가 해소 국면으로 접어든 반면 상행 구간은 차량 이동 속도가 점차 더뎌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2시 기준 전국 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이 207만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수도권을 나간 차량은 20만대, 들어온 차량은 18만대로 집계됐다.

도로공사는 이날 고속도로 전체 이용 차량을 460만대로 예상했다. 수도권을 기준으로는 41만대가 나가고 42만대가 들어올 것으로 관측했다.

지방 방향 정체는 낮 12시께 절정에 달했다가 풀리고 있으며,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방향 교통량은 점증하는 추세로 오후 6~7시께 최대 정체를 보인 뒤 오후 9~10시께 원활해질 전망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일부 구간에서 정체가 나타나고 있다. 날씨와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영향으로 교통량은 평소보다 다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며 "최근 4주 평균보다 교통량은 약 9% 정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전했다.

 

정체는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한남나들목~양재나들목 6.95㎞ 구간, 금토분기점~수원신갈나들목 0.57㎞ 구간 등에서 나타나고 있다. 서울 방향 수원신갈나들목~신갈분기점 5.09㎞ 구간, 서초나들목~잠원나들목 4.27㎞ 구간 등에서도 차량 이동이 더딘 편이다.

영동고속도로 인천 방향 이천나들목~북수원나들목 8.66㎞ 구간, 강릉 방향 호법분기점 인근 6.34㎞ 구간 등에서도 정체가 있다. 중부고속도로 남이 방향 대소분기점~진천나들목 8.5㎞ 구간 등에서도 차량이 느리게 움직이고 있다.

오후 3시 요금소 기준으로 승용차를 이용한 주요 도시간 예상 소요시간은 하행선 ▲서울~부산 4시간30분 ▲서울~대전 2시간3분 ▲서울~대구 3시간31분 ▲서울~강릉 2시간40분 ▲서울~광주 3시간27분 ▲서울~목포 3시간55분 ▲서울~울산 4시간13분 등이다.

상행선은 ▲부산~서울 4시간39분 ▲대전~서울 2시간4분 ▲대구~서울 4시간1분 ▲강릉~서울 3시간1분 ▲광주~서울 3시간59분 ▲목포~서울 4시간44분 ▲울산~서울 4시간32분 등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이재명 "경제위기 속에 국민만 짐 져...과감한 확장재정 필요"
[시사뉴스 우민기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 국가는 빠져있고 국민만 짐을 지고 있다며 정부 정책을 맹비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적자재정 걱정하며 아무 문제 없는 국채비율에 매달리는 동안 국민들이 부채를 지면서 생존에 나서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IMF가 '세계경제가 중대한 기로에 서있다'고 진단하며 전년도에 이미 GDP 대비 13%의 적자재정지출을 해 온 세계 각국에 계속적인 확장재정 지원정책을 촉구하고 나섰다"면서 "코로나감염 급증이 계속되고 변종바이러스까지 발생해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리란 전망에서이다"라고 말했다. 또 "초유의 전염병 사태 속에서 확장재정정책은 세계 보편의 기조이자 상식"이라면서 "10년 전 강력한 재정긴축을 권고했던 IMF나 재정긴축 주창자였던 세계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가 일관되게 적극적 재정지출을 주장하고 있는 이유를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해 우리나라 가계부채는 GDP대비 100.6%로 국가가 한 해 벌어들이는 금액을 넘어섰다. 1위를 기록한 레바논(116.4%)은 대규모의 항구 폭발사고로 GDP 30% 가량이 감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