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안철수·이재오·김문수도 함께 해야 文 폭정 막아"

"대도로 나가라…초선 패기로 文 막을 수 있나"

URL복사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8일 "밖에 있는 안철수 대표 세력도 함께 하고 이재오 전 장관을 비롯한 보수우파 시민 단체들도 함께하고 김문수를 비롯한 강성 우파들도 함께해야 문 정권의 폭정과 실정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모두가 힘을 합치자고 해도 들은 척도 하지 않는 사람들이 추미애 탄핵 발의, 라임 옵티머스 특검 발의, 최근 윤석열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 발의 때는 동참해서 사인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어치피 (복당하면) 같은 집에 살 사람들이기 때문에 적극 동참하기는 하지만 좌파 정권의 입법 독재 전선에 이제 모두가 하나 되어 힘을 모을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권을 향해 "소아(小我)를 버리고 대도(大道)로 나가라"며 "문 정권 입법 폭주를 막자고 외치는 야당 초선들의 의기는 존경스럽고 지지하지만 그분들의 패기 만으로 문 정권의 폭정을 막을수 있겠냐"고 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근식, "조국 가족 엽기패밀리"...정유라와 조민 차별
"감옥 있는 최순실과 페북하는 조국…뻔뻔함의 극" "의사국시 합격했다 축하하는 조빠들, '겉바속특'" "조민, 새로 시작할 땐 부모찬스 없이 과정 밟길"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국민의힘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16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딸 조민씨의 의사 국가고시 최종 합격에 대해 "중졸이 된 정유라와 의사고시 합격한 조민. 감옥에 있는 최순실과 집에서 페북하는 조국. 뻔뻔함의 극을 달리는 조국 가족. 엽기 패밀리다"라고 조롱했다. 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입시비리에서 정유라와 조민은 다를 바 없는 '부모찬스' '불법입학'이다. 그런데 정유라는 법원판결 이전 입학 취소되었고 조민은 확정판결 이전이라고 의사고시까지 본다"며 "입시비리와 형사처벌에도 진보 보수 차별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의사고시 합격했다고 축하 페북 올리는 조빠들과 조국 사수대들은 누구일까. 구호만 진보일 뿐 본인의 삶은 가장 기득권에 찌든 '겉바속특'(겉으로만 바르게, 속은 특권층)"이라며 "그들은 조국이 살아야 자신들의 이중적 삶이 합리화되는 입진보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결국 조국부부의 입시범죄는 단죄 받고, 형 확정 후 조민씨의 입학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이화순의 아트&컬처] 보험액만 1조원인 천재 낙서화가 ‘바스키아’ 전시
28세에 요절한 미국의 천재 낙서화가 장 미셸 바스키아(1960~1988). 지난 2017년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바스키아의 1982년작 회화 '무제'가 1억1천50만 달러(약 1천380억원)에 낙찰돼 미국 작가 최고가 기록을 세우면서 다시한번 화제가 됐다. 자유로운 영혼으로 불꽃 같은 삶을 살았던 바스키아는 자유와 저항의 에너지가 가득한 흑인 정체성이 묻어나는 작업을 했다. 그의 작품은 에너지가 넘치는 밝은 색채 속에서도 고독감이 흐르는 것이 특징이다. 낙서를 예술로 승화시킨 바스키아의 회화, 조각, 드로잉, 세라믹, 사진 등 작품들이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한국 젊은 관객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바스키아의 주요 작품 150여점을 전시한 서울 송파구 롯데뮤지엄에 마스크를 한 20-30대 젊은 관람객들이 꾸준히 찾고 있는 것. 전시장에서는 마치 어린아이가 그린 듯한 자유분방한 특유의 드로잉, 빨강, 노랑 등 강렬한 원색에 덧칠된 고유의 작업 방식, 철학적 사유가 담긴 문구들로 구성된 바스키아 고유의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전시작품들은 뉴욕 사업가이자 컬렉터 호세 무그라비 소장품들로 그동안 국내서 열린 바스키아 전시 가운데 최대 규모다. 보험가액만 1조원,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