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3 (토)

  • 맑음동두천 4.8℃
  • 구름조금강릉 3.2℃
  • 구름많음서울 5.9℃
  • 박무대전 5.2℃
  • 흐림대구 9.5℃
  • 울산 9.5℃
  • 광주 9.1℃
  • 부산 9.8℃
  • 흐림고창 6.5℃
  • 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9.1℃
  • 구름많음경주시 8.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경제

현대차, 미국서 엔진고장으로 2만9000대 리콜...추가벌금 등 2300억원

URL복사

 

[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 현대자동차가 엔진 고장으로 미국에서 12만9000대의 차량을 리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2012년 싼타페, 2015∼2016년 벨로스터, 2011∼2013년과 2016년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이다.

 

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미국 규제당국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이 같은 리콜 사실을 밝혔다.

 

현대자동차가 이번 리콜을 결정한 이유는 엔진 내부의 커넥팅 로드 베어링이 일찍 마모돼 엔진 손상을 초래할 가능성이 때문이다. 이런 고장으로 엔진이 꺼지고, 기름이 뜨거운 표면 위로 누출돼 화재 위험을 높아진다.

 

현대자동차는 엔진에 문제가 생기기 전에 징후를 감지할 수 있는 엔진 진동 감지 시스템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한다고 설명했다.

 

NHTSA가 현대차 엔진 고장과 화재사고에 대한 조사한 결과에 따라 이번 조치가 내려졌다.

 

NHTSA는 차량 소유주들로부터 3100여건의 화재와 103명 부상, 1명 사망 등의 민원을 접수해 조사를 개시했다.

 

한편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달 27일 NHTSA와 과거 엔진 리콜 과정을 둘러싼 조사 종결을 위해 8100만달러(약 880억원)의 과징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두 회사가 내야할 몫은 각각 5400만달러, 2700만달러다.

 

안전 성능을 위해 내부 투자하기로 합의한 금액과 과징금을 합치면 총 1억3700만달러다. 추가 벌금까지 더하면 2억1000만달러(약 2300억원)에 이른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당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첫 대면
이낙연과 남대문시장 찾아…與 서울시장 경선전 본격 개막 박영선 출마 선언 내주 초 예상…오찬 자리서 '원팀정신' 강조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과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전통시장에서 첫 대면했다. 우 의원과 박 전 장관은 이낙연 대표와 함께 코로나19 민생현장 릴레이 방문 첫 행선지로 서울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시장을 방문했다. 장관직 사퇴 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등장한 박 전 장관은 파란 외투를 입고 중기부 장관 시절부터 함께 한 파란 운동화를 신었다. 우 의원은 정장에 노타이 차림으로 등장했다. 경선 경쟁자이기도 한 이들의 첫 만남은 화기애애했다. 우 의원과 박 전 장관은 만나자마자 반갑게 얼싸안으며 서로의 안부를 물었다. 박 전 장관이 "마음이 편치 않았다. 살이 좀 빠진 것 같다"고 하자 우 의원은 "혼자 하려니 힘들었다. 누님 올 때까지 잘 지키고 있었다. 마지막까지 장관직을 수행하느라 얼마나 고생이 많았냐"며 "당을 위해 결심해줘서 정말 고맙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들은 전통 시장 곳곳을 돌아다니며 상인들의 어려움을 들었다. 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