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3 (토)

  • 맑음동두천 4.8℃
  • 구름조금강릉 3.2℃
  • 구름많음서울 5.9℃
  • 박무대전 5.2℃
  • 흐림대구 9.5℃
  • 울산 9.5℃
  • 광주 9.1℃
  • 부산 9.8℃
  • 흐림고창 6.5℃
  • 제주 13.0℃
  • 구름많음강화 5.1℃
  • 구름많음보은 8.4℃
  • 구름많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9.1℃
  • 구름많음경주시 8.3℃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경제

코스닥 지수 34개월 만에 900선 회복...1000선 돌파도 기대

URL복사

 

[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 게임주가 지수를 이끄는 가운데 코스닥 지수가 2년 7개월 만에 종가 기준 900선을 돌파하며 1000선을 넘어설지 주목된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코스닥지수는 6.15포인트(0.68%) 오른 913.76에 마감했다. 지수는 2.34포인트(0.26%) 오른 909.99에 출발해 상승구간을 오가다 913선에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39억원, 403억원을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590억원을 순매도했다.

 

올 들어 개미(개인투자자)들이 적극 투자에 나서면서 코스닥 상승을 이끌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3월 400선까지 하락했던 5월 말 700을 넘은 데 이어 7월에 800, 12월에 900선을 돌파했다.

 

개미들은 코스닥 지수 최저점이었던 지난 3월에만 2986억원을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이후 매달 1조원대의 매수세를 이어왔다.

 

올해 1월까지만 해도 5조4346억원 수준이었던 일평균 거래대금도 3월 8조3956억원, 5월 10조2662억원에서 이달 14조3507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900을 넘었던 2018년과 마찬가지로 코스닥을 이끄는 것은 여전히 바이오 기업들이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은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씨젠, 에이치엘비, 알테오젠 등 바이오 기업이 차지했다.

 

코스닥 상승의 중심에는 게임주가 있었다. 중국이 4년 만에 '한한령'(한류 제한령)을 해제하고 컴투스에 판호(版號·한국 내 게임 서비스 허가)를 발급했다는 소식에 게임주들은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컴투스 주가는 3.71% 오른 15만65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펄어비스는 전날 5.32% 하락했지만 지난 3일 장중 16.22%까지 오르며 52주 신고가(24만2900원)를 경신했다. 중국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넷마블(1.54%)을 비롯해 위메이드(1.77%), 게임빌(1.11%) 등도 일제히 상승했다.

 

증권가에선 코스닥 지수의 단기 급등에도 상승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상반기에는 1000선에 올라갈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최석원 SK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지수가 빨리 급등해 단기조정은 있을 수 있지만 내년 1분기까지 상승 추세는 유지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코스피와 마찬가지로 코스닥 지수도 10%, 그 이상의 상승인 1000선 정도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당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첫 대면
이낙연과 남대문시장 찾아…與 서울시장 경선전 본격 개막 박영선 출마 선언 내주 초 예상…오찬 자리서 '원팀정신' 강조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오는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우상호 의원과 출마 선언을 앞두고 있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3일 전통시장에서 첫 대면했다. 우 의원과 박 전 장관은 이낙연 대표와 함께 코로나19 민생현장 릴레이 방문 첫 행선지로 서울 중구에 위치한 남대문시장을 방문했다. 장관직 사퇴 후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선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등장한 박 전 장관은 파란 외투를 입고 중기부 장관 시절부터 함께 한 파란 운동화를 신었다. 우 의원은 정장에 노타이 차림으로 등장했다. 경선 경쟁자이기도 한 이들의 첫 만남은 화기애애했다. 우 의원과 박 전 장관은 만나자마자 반갑게 얼싸안으며 서로의 안부를 물었다. 박 전 장관이 "마음이 편치 않았다. 살이 좀 빠진 것 같다"고 하자 우 의원은 "혼자 하려니 힘들었다. 누님 올 때까지 잘 지키고 있었다. 마지막까지 장관직을 수행하느라 얼마나 고생이 많았냐"며 "당을 위해 결심해줘서 정말 고맙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들은 전통 시장 곳곳을 돌아다니며 상인들의 어려움을 들었다. 지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