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3.2℃
  • 흐림강릉 11.3℃
  • 서울 4.6℃
  • 대전 6.6℃
  • 흐림대구 10.5℃
  • 울산 12.0℃
  • 광주 9.0℃
  • 부산 10.8℃
  • 흐림고창 9.1℃
  • 제주 14.8℃
  • 흐림강화 2.9℃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8℃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10.9℃
  • 흐림거제 8.6℃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 힘 "秋·尹 갈등, 공수처 논란 대한 집착 거두고 민생 돌보라"

URL복사

 

"코로나, 경기 불황…이런데도 공수처법 우선인가"
秋 항고에 "개각에서 살아남자마자 기묘한 한 수"
월성 원전 평가 조작 논란 "윗선 누구인지 밝혀라"

 

[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  국민의힘은 5일 코로나 사태, 전·월세 대란 위기 속에서도 정부·여당의 '윤석열 몰아내기', 공수처법 개정 강행 등으로 국정 혼란이 가중되자 "집착을 거두고 민생을 돌아보라"고 쏘아붙였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내 "더불어민주당이 날짜까지 못 박으며 공수처법 개정안을 통과시키겠다고 선언했다"며연내 공수처 출범을 관철시키려는 민주당의 강경한 입장을 "맹목적 집착"이라고 비판했다.

야당의 비토(거부)권을 무력화하는 공수처법 개정 강행에 대해 "야당도 동의하는 공수처장 임명이라는 현행 공수처법의 정신은 다름 아닌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것이었다"며 "이제 와서 무슨 논리로 이를 뒤엎겠다는 것이냐"고 따졌다.

윤 대변인은 "코로나19 사태는 끝날 줄 모르고 경기 불황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치솟는 집값, 전셋값, 월세에 법무부 장관의 폭주와 검찰총장과의 낯부끄러운 법정 다툼은 저절로 얼굴을 돌리게 한다"며 "이런데도 공수처법 개정이 우선인가"라고 물었다.

검찰개혁을 명분으로 윤석열 총장 징계를 밀어붙이는 추미애 장관·이용구 차관도 싸잡아 비판했다. 검찰총장 직무배제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인 법원 결정 항고에 대해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추미애 장관이 개각에서 살아남자마자 또다시 기묘한 한 수를 두었다"고 했고, '윤의 악수(惡手)' 메시지 논란을 자초한 이용구 법무부 차관을 향해 "앞으로는 '징계위 공정성'을 외치고 뒤로는 추 장관 측 인사들과 물밑 교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논란에 대한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도 촉구했다. 윤 대변인은 "이 사건은 '월성 1호기 가동 중단은 언제 결정하느냐'는 문재인 대통령의 질문으로부터 시작됐다"면서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의 윗선이 누구인지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은 "백년대계 에너지 정책이 5년 임기 대통령의 말 한 마디에 뒤집혔다. 헌법이 보장한 감사원의 감찰권을 권력이 흔들어대고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과 법정 다툼을 한다"며 "정권 스스로 자초한 위기"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에 "분열과 갈등의 정치를 끝내고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던 다짐을 실천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현명한 결단을 촉구했다.
 
민주당에 대해서도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한 일관된 방역 조치와 경제 대책, 실효성 있는 부동산 정책 등 국민의 삶과 직결된 진짜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지금은 정치 싸움할 때가 아니라 엄중한 현실을 직시하고 오직 민생에만 집중해 주길 촉구한다"며 책임 있는 여당의 자세를 보여달라고 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조재범 전 코치 징역 10년 6월 선고..."법원, 심석희 수차례 성폭행 인정...죄책 무거워"(종합)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선수인 심석희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39)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에게 법원이 징역 10년 6개월의 중형을 선고했다. 또 20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지설 7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반면 심 선수 측은 검찰의 구형량에 비해 너무 낮은 형이 선고됐다는 입장이다. 수원지법 제15형사부(부장판사 조휴옥)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 씨에게 "피고의 행위는 죄책이 무겁고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를 지도한 코치로서 수년간 피해자를 여러 차례에 걸쳐 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절렀고 반항할 수 없는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피해자에게 범행을 저질렀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또 "피고인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로서 경력을 쌓는 과정에 있었으나 미성년자 제자에게 일상적으로 성폭행하는 모습이 있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피고는 이를 모두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에게 용서를 받기 위한 조치를 취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는 성적 정체성 및 가치관을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새해에 쓴 첫 반성문 ‘모든 것이 내탓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기록적인 폭설이 전국적으로 내린 이틀 후인 지난 1월 8일. 영하 18도의 혹한으로 이면도로는 아직도 꽝꽝 얼어붙어 있던 날 히든기업 취재를 위해 경기도 평택을 방문해야 했는데 운전은 도저히 자신이 없었다. 그래서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하고 서울 지하철 1호선으로 지제역에 하차하여 본사 기자와 만나 히든기업 대상기업을 찾아가기로 했다. 무사히 전철을 타고 앉아가게 되자 대중교통을 이용하기로 한 것은 정말 기가 막힌 선택이라고 ‘자화자찬’하며 워커홀릭답게 전철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업무 정리에 열중했다. 그런데 방송이 흘러나왔다. “이번 역은 이 열차의 종착역인 서동탄역입니다. 한 분도 빠짐없이 하차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알고 보니 필자가 탔던 전철은 병점역에서 환승을 해야되었던 것인데 SNS에 열중하느라 환승 방송을 듣지 못했던 것. 할 수 없이 종착역에서 내려 환승역까지 되돌아갔다. 그런데 환승역인 병점역에서 또한번 황당한 일을 경험한다. 병점역에 내려 어떤 노인 분에게 “지제역으로 가려면 어디서 타야하나요?”라고 물었더니 노인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 건너편으로 가면 된다”고 알려주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