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2.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12.4℃
  • 구름조금강릉 10.6℃
  • 구름많음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3.7℃
  • 구름많음대구 10.3℃
  • 구름많음울산 10.1℃
  • 흐림광주 13.3℃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14.0℃
  • 흐림제주 12.2℃
  • 구름많음강화 13.4℃
  • 구름많음보은 12.3℃
  • 구름많음금산 12.7℃
  • 흐림강진군 13.2℃
  • 흐림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0℃
기상청 제공

문화

서울 워커힐시어터에 '제2의 '빛의 벙커' 생긴다

제주 '빛의 벙커' 이후 두 번째 국내 전시관
12월에 그랜드 워커힐 서울 내 '워커힐시어터'에 개관

URL복사

 

몰입형 미디어아트 프로젝트 '빛의 벙커'가 서울 워커힐 호텔 내 워커힐시어터에 연내 둥지를 틀 예정이다.

 

'빛의 벙커’ 주최-주관사 ㈜티모넷은 23일 워커힐 호텔앤리조트(이하 워커힐)와 ‘빛의 벙커’ 두번째 전시관인 서울 전시관 개관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서울시 광진구 소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티모넷 박진우 대표와 김현정 이사, 워커힐 현몽주 총괄, 황은미 총지배인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빛의 벙커'는 수십대의 빔 프로젝터와 스피커에 둘러싸여 미술사 거장들의 작품을 아름다운 음악 속에 몰입감상할 수 있도록 제작된 전시관이다. 첫 프로젝트였던 제주 빛의 벙커는 옛 국가기간 통신시설이었던 제주 성산 지역의 오래된 벙커를 빛으로 탈바꿈시켰다. 이후 2018년 제주 '빛의 벙커 : 클림트', '빛의 벙커 : 반 고흐'전을 연이어 개최, 지난해 12월 기준 누적 관람객 100만 명을 돌파하며 제주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서울 제2의 빛의 벙커는 기존 극장이라는 워커힐시어터의 정체성을 적극적으로 활용, 관람객들이 더욱 몰입도 높은 미디어아트 전시를 체험할 수 있도록 꾸며질 예정이다. 관람객은 수십 대의 빔 프로젝터를 통해 공간의 벽면, 천장 그리고 바닥에 투사된 미술사 거장들의 작품 사이를 자유롭게 거닐며 작품세계를 느끼고 참여할 수 있다.

 

사업을 총괄한 ㈜티모넷 김현정 이사는 “’빛의 시리즈’는 시선을 압도하는 장대한 스케일과 웅장한 사운드로 몰입을 유도하는 형식의 미디어아트 프로젝트인 만큼, 장소 선정에 심혈을 기울였다”라고 밝혔다. 또한 “공간이 가지는 희소성과 규모, 그리고 스토리텔링까지 제2의 빛의 벙커 전시관으로 워커힐시어터가 최적의 장소라 판단했다”라고 장소 선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워커힐 현몽주 총괄은 서울 빛의 벙커를 통해 방문객들에게 차별화된 예술적 경험을 선사하며, 심신의 휴식과 재충전이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제주의 문화예술 명소 빛의 벙커의 화제성을 이어갈 서울 전시관은 2021년 12월 오픈 예정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삼일절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 돕는 '손글씨 편지 캠페인' 진행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서점 예스24(대표 김석환)가 삼일절을 맞아 국제 주거복지 비영리 단체인 한국해비타트와 손잡고 독립유공자 후손의 주거 환경 개선을 돕는 ‘희망을 이어가는 손글씨 편지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캠페인은 대한 독립을 앞당기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던 독립운동가들의 ‘밀서’를 모티브로 기획됐다. 독립운동가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희망 편지를 손글씨로 작성해 밀서를 보내듯 개인 SNS에 업로드 하면 참여 수를 환산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는 방식이다. 캠페인 참여 시에는 #한국해비타트, #YES24, #삼일절 등의 해시태그와 함께 캠페인 릴레이를 이어갈 다음 참가자 2명을 지목하면 된다. 캠페인 참여자 전원에게는 예스24 포인트 1000원이 증정되며 추첨을 통해 선정된 100명에게는 책에 뿌리는 향수인 ‘북 퍼퓸’을 선물한다. 또한 이번 캠페인을 맞아 대한 독립 밀서를 모티브로 제작된 프러스펜을 예스24에서 단독 한정 판매한다. 프러스펜의 판매 수익금 일부는 한국해비타트에 전달돼 독립유공자 후손의 주거 환경 개선 프로젝트에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70793131로 응원 문자를 발송할 시에 2000원이 한국해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사자성어로 정리해본 이재영·이다영자매 학폭 논란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흥국생명 소속이자 여자 국가대표 배구선수인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연초 배구계는 물론 사회 핫이슈가 되고 있다. 논란의 발단은 쌍둥이 자매 중 동생인 이다영 선수가 지난해부터 본인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개인 SNS에 마치 김연경 선수를 연상하게 하는 어투로 “나잇살 좀 쳐먹은 게 뭔 벼슬도 아니고 좀 어리다고 막 대하면 돼? 안 돼” “곧 터지겠찌 이잉 곧 터질꼬야 아얌 내가 다아아아 터트릴꼬야 암” “괴롭히는 사람은 재미있을지 몰라도 괴롭힘을 당하는 사람은 죽고싶다” 등 글을 올리면서부터. 이다영 선수의 글을 본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피해자는 “이들 자매에게 입은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하기로 결심했다”며,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창시절 학교폭력을 당한 사람이 자신을 포함해 최소 4명”이라며 21가지의 피해사례를 열거했다. 내용은 믿기 어려울 정도였다. 심부름을 시키며 폭력을 행사한 것은 물론 칼까지 휘두르며 협박했다는 것이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자필 편지까지 쓰며 사과에 나섰지만 추가 피해자가 새로운 학폭 사례를 제시하며 논란은 점점 커지고 있다. 결국 흥국생명은 물론 국가대표에서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