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11.0℃
  • 맑음강릉 19.2℃
  • 맑음서울 11.6℃
  • 구름조금대전 12.5℃
  • 맑음대구 17.0℃
  • 맑음울산 17.0℃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15.1℃
  • 맑음고창 8.6℃
  • 맑음제주 12.8℃
  • 구름조금강화 9.8℃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1.4℃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7.1℃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사회

광주·전남, 백신 접종 일제히 시작...3월 초 1차 접종 완료

URL복사

 

백신 3만6100명분 도착…첫날 3053명 접종
늦어도 3월초까지 3만4000명 1차 접종완료
이상 반응 대비 응급차량 대기 신고센터도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광주·전남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26일 오전 9시를 기해 일제히 시작됐다.

 

이번 1차 접종은 이르면 2월말, 늦어도 3월초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을 위한 화이자백신도 무사히 도착했다.

 

접종 현장에는 백신 이상 반응 등에 대비해 응급차량이 상시 대기하고, 신고센터도 운영되고 있다.

 

26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광주·전남 요양시설 50곳과 요양병원 31곳에서 65세 미만 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용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오전 9시부터 시작됐다.

 

광주는 광산구 보훈요양원을 비롯해 요양시설 8곳과 요양병원 5곳에서, 전남은 여수 흥국체육관 등 22개 시·군 요양시설 42곳, 요양병원 26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이중삼중 보호막으로 둘러싸인 백신은 국내 위탁시설인 SK바이오사이언스 경북 안동공장에서 생산돼 전날 군과 경찰의 호위를 받아 일선 보건소와 요양시설에 공급됐다. AZ 백신은 전날부터 이틀에 걸쳐 도착했고, 광주는 1만4200명분, 전남은 2만1900명분이다.

 

AZ백신 접종 대상자는 접종에 사전동의한 인원을 기준으로 광주는 148개소 1만351명, 전남은 1만6797명 등이다. 첫날 접종대상은 광주 1122명, 전남 1931명 등 모두 3053명이다.

 

AZ백신은 요양시설과 요양병원에 이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종사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순으로 빠르면 2월말, 늦어도 3월 초까지 1차 접종이 마무리되고, 2차 접종은 1차 접종 최소 8주 후인 4월말 또는 5월 초에 시행될 예정이다.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감염병전담병원과 거점전담병원, 중증환자 치료병상 운영병원, 생활치료센터에서 일하는 의료진에게 접종할 화이자 백신은 26일 오후 6시께 도착해 전남은 27일부터, 광주는 3월3일부터 접종될 예정이다.

 

광주는 21개소 6000명, 전남은 7개소 890명이 접종 대상이다. AZ백신까지 합치면 광주와 전남지역 1차 접종대상자는 모두 3만3938명에 이른다.

 

백신접종 대상자는 백신주사를 맞은 후 15~30분 가량 현장에서 대기한 뒤 이상 반응이 없으면 귀가한다.

 

방역 당국은 백신접종 전 예진을 통해 발열 또는 알레르기 반응 등 특이질환자는 제외할 방침이다.

 

이상 반응을 대비해 접종시설에 응급차가 대기하며, 이상반응 환자가 발생하면 응급조치 후 인근 병원으로 이송한다. 이상증세 신고센터도 별도로 운영된다.

 

이상증세가 코로나19와 연관성이 있을 경우 병원비는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시 방역당국 관계자는 "39도 이상의 고열이거나 일상생활 힘들 정도의 증세가 나타나면 백신 이상 증세로 분류되고, 가벼운 몸살 기운 등은 증상을 지켜본 뒤 3일 안에 재검사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전남도 관계자는 "이상 반응 발생 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재 코로나19 누적확진자는 광주가 2058명, 전남이 854명에 이른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오스템임플란트·엑셀세라퓨틱스·브레인즈컴퍼니·원티드랩…코스닥 상장예비심사 청구
오스템임플란트, 오스템홀딩스·오스템임플란트로 분할 재상장 엑셀세라퓨틱스, 의약 관련 제조 벤처기업…주관사는 대신증권 [시사뉴스 황수분 기자]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지난주 오스템임플란트, 엑셀세라퓨틱스, 브레인즈컴퍼니, 원티드랩 등 4개사의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접수했다고 19일 밝혔다. 거래소에 따르면 의료용 기기 제조업체인 오스템임플란트는 오스템홀딩스와 오스템임플란트로 분할 재상장을 신청했다. 주요 제품으로는 치과용 기자재와 임플란트 등이 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6315억원, 영업이익 980억원, 순이익 1035억원의 실적을 올렸다. 상장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다. 엑셀세라퓨틱스는 의료용품과 기타 의약 관련제품을 제조하는 벤처기업이다. 지난해 영업손실 44억원, 순손실 101억원을 냈다.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체인 브레인즈컴퍼니는 정보기술(IT) 인프라 통합관리 솔루션이 주요 제품이다. 지난해 매출 148억원, 영업이익 38억원, 순이익 37억원을 기록했다. 주관사는 키움증권이다. 인공지능(AI) 기반의 채용 플랫폼 벤처인 원티드랩은 지난해 매출 146억원에 영업손실 52억원, 순손실 92억원의 실적을 냈다. 주관사는 한국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오세훈 시장님 삼세번 째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상생방역’과 함께 ‘과학적방역’을 시행해줄 것을 건의, 요청한다. 오 시장은 선거 때 코로나19와 관련, 일괄적으로 영업시간을 규제하는 정부 지침에 반대하며 업종별·업태별 방역수칙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오시장은 그 공약 이행으로 ‘상생방역’과 ‘서울형 거리두기’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서울형 거리두기를 시행하겠다”며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형 거리 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져 방역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역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서울시민의 62.4%가 민생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정부 · 여당 · 의료계에서는 4차 유행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며 반대입장이다.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