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4.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9.8℃
  • 박무서울 10.5℃
  • 맑음대전 9.1℃
  • 맑음대구 16.3℃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9.2℃
  • 맑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7.0℃
  • 맑음제주 14.7℃
  • 맑음강화 10.2℃
  • 구름조금보은 7.6℃
  • 맑음금산 7.4℃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사회

양주시, 섬유업체 외국인 근로자 13명 집단 확진 판정...역학조사 진행

URL복사

 

사망한 외국인 근로자 사후 확진으로 직원 31명 검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경기 양주시의 한 섬유업체에서 외국인 근로자 등 13명이 무더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6일 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4일 숨진 채 발견된 외국인 근로자 A씨의 사후 코로나19 확진에 따라 A씨가 근무했던 지역 내 B섬유업체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했다.

 

검사결과 외국인 근로자 10명 등 13명의 직원이 추가 확진됐다.

 

이 업체 직원은 총 31명으로 파악됐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18명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시는 해당 업체와 확진자들의 거주지 등에 대한 긴급방역을 마치고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양주시 관계자는 “외국인 근로자의 사후 코로나19 확진으로 소속 업체 내 종사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한 결과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추가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오세훈 시장님 삼세번 째입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상생방역’과 함께 ‘과학적방역’을 시행해줄 것을 건의, 요청한다. 오 시장은 선거 때 코로나19와 관련, 일괄적으로 영업시간을 규제하는 정부 지침에 반대하며 업종별·업태별 방역수칙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오시장은 그 공약 이행으로 ‘상생방역’과 ‘서울형 거리두기’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서울형 거리두기를 시행하겠다”며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형 거리 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져 방역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역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서울시민의 62.4%가 민생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정부 · 여당 · 의료계에서는 4차 유행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며 반대입장이다.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