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4.08 (목)

  • 구름조금동두천 12.9℃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13.9℃
  • 맑음대전 13.1℃
  • 맑음대구 13.3℃
  • 구름조금울산 11.3℃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12.3℃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2.7℃
  • 맑음강진군 11.3℃
  • 맑음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경제

국토부, '도로공사 강원본부·홍천국토소' 도로정비 최우수 기관 선정

URL복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도로정비 평가 최우수 기관으로 도로공사 강원본부와 홍천국토관리사무소가 선정됐다.

 

7일 국토교통부는 전국 도로관리 기관의 관리 실태를 종합 평가한 '2020년 추계 도로정비평가'에 따라 우수 기관을 발표했다.

도로 등급별로 고속·일반국도에는 도로공사 강원본부와 홍천국토관리사무소가 선정됐으며, 지방도와 특·광역시도에는 충청북도와 대구광역시가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또한 시군·구도에 대해서는 경북 상주시와 대구 동구가 최우수 기관으로 각각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추계 도로정비 평가결과에 대한 중앙합동 현장평가와 행정평가를 통해 진행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앞으로도 각 도로 관리기관의 책임성을 높이고 노고를 치하하기 위한 도로정비 심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文 "KF-X 협력사업, 한·인니 신뢰 상징...관계 발전 희망"(종합)
방한 印尼 국방장관 靑 접견…KF-X 문제 해결 중요성 강조 文 "전투기 양산, 기술 이전 등 방산안보 협력 더 발전 희망" 印尼 국방 "양국 방산협력 능가 시그널 바라…관계발전 약속"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인도네시아와 공동개발 형태로 진행 중인 한국형 전투기(KF-X) 개발 사업과 잠수함 협력사업이 한·인도네시아 정부 간 신뢰 관계를 상징한다며 원만한 해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이뤄진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 공개 접견 자리에서 "한국과 인도네시아의 차세대 전투기 공동개발 사업은 잠수함 협력사업과 함께 양국 간 고도의 신뢰와 협력 관계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접견은 오는 9일 KF-X 시제기 출고식 일정에 맞춰 방한한 프라보워 장관에 대한 외교 의전 성격으로 이뤄졌다. 공개석상에서 마찰을 빚고 있는 국가적 사업을 언급하며 양국 간 신뢰 관계를 상징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은 이례적이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난 2015년 총사업비 8조7000억원을 공동 부담하는 형태로 오는 2026년까지 KF-X 개발을 완료하겠다는 계약을 체결했다. 인도네시아는 20%에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대통령의 읍참마속(泣斬馬謖)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혹시나 했던 김상조가 역시나 한건 크게 하고 물러났다. 서울대학교 경제학과 학부 석박사를 마치고 1994년부터 한성대학교 무역학과 교수로 재직한 김상조는 오랫동안 참여연대에서 재벌개혁 감시단장,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소장을 역임하며 소액주주운동을 이끌었고 ‘재벌저격수’로 불렸다. 2017년 6월 문재인 정부의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취임한 후 2019년 6월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자리를 옮겨 호가호위(狐假虎威 - 남의 권세를 빌려 허세를 부림)하다 이번에 임대차3법(계약갱신청구권 ‧ 전월세상한제 ‧ 전월세신고제)시행 이틀 전인 작년 7월29일 자신이 소유한 강남아파트의 전셋값을 14% 올린 사실이 알려지며 사실상 경질됐다. 부동산정책으로 폭망하기 일보직전의 정부를, 청와대 정책실장이라는 자가 정부를 구하지는 못할망정 나락으로 떨어드리는 결정적 역할을 한 것이다. 오죽했으면 대통령이 최측근 참모를 잘라내는 읍참마속(泣斬馬謖 - 공정한 업무 처리와 법 적용을 위해 사사로운 정을 포기함)을 단행했을까. 2017년 5월 김상조 한성대교수가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 내정되자 당시 언론에서는 소득도 지출도 불투명하다며 여러 가지 의혹을 제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