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6.8℃
  • 흐림대구 24.3℃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2℃
  • 흐림고창 25.1℃
  • 천둥번개제주 22.4℃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4.5℃
  • 흐림금산 26.6℃
  • 흐림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3.1℃
  • 흐림거제 23.1℃
기상청 제공

사회

비수도권 신규 확진 37% '증가세'… 29.5% '감염경로 불분명'

URL복사

 

유흥주점 등 기존 집단감염발 확산 지속
감염경로 불상 29.5%…확진자 2명 사망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24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573명이다. 수도권에서 991명(63.0%) 비수도권에서 582명(37.0%)이 발생했다.

수도권 4단계 거리두기 조치 이후 수도권 발생비율은 낮아지고 있지만 비수도권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최근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1465.1명이다.

어린이집·PC방 등 주요 집단발생 신규사례

전국의 주요 집단발생 신규사례는 다음과 같다.

서울 중랑구 어린이집 관련 2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1명이다. 종사자 3명, 원아 4명, 가족 4명이다.

경기 양주시 육류가공업체2 관련 19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2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3명이다. 종사자 8명, 가족 4명, 지인 1명 등이다.

경기 수원시 영통구 PC방 및 노래방 관련 1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1명이다. 지인 2명), PC방 이용자 4명, 노래방이용자 3명, 기타 2명이다.

수원시 영통구 음악학원 관련 15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12명이다. 종사자 3명, 학원생 5명, 가족 3명, 지인 1명이 감염됐다.

충남 금산군 제조업 관련 21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9명이 추가 확진돼 종사자 7명, 가족 3명 등 총 10명이 감염됐다.

부산 동구 목욕탕 관련 21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18명이 추가 확진, 누적 확진자는 총 19명이다.

강원 홍천 리조트2 관련 13일 첫 확진자 발생 후 17명이 추가 확진, 누적 확진자는 총 18명이다. 이 중 종사자는 15명이다.
 

'유흥주점 비상' 기존 집단감염발 감염 지속

 

기존 집단감염 사례를 고리로 한 n차 감염도 이어지고 있다.

충청권에선 대전 서구 콜센터 관련 5명이 추가돼 누적 45명, 대전 서구 태권도장 관련 24명이 추가돼 169명이 누적 확진됐다. 충북 청주시 피트니스센터 관련 6명 추가로 총 20명, 충남 금산군 제조업 관련 9명 추가로 총 10명이 확진 판정을 ㅂ다았다.

호남권에서는 전남 목포시 유흥업 관련 2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누적 6명, 전북 익산시 외국인모임 관련 14명 추가로 총 21명이 확진됐다.

경북권에서는 대구 중구 대학병원 관련 총 9명, 대구 달서구 노래연습장 관련 총 8명, 대구 북구 PC방 관련 총 7명, 대구 수성구 실내체육시설 관련 4명 추가로 누적 104명이 확진됐다. 구미시 유흥주점발 확산으로 29명, 포항 불교신도모임 관련 10명이 감염됐다.

경남권에서는 부산 동구 목욕탕 관련 19명, 동래구 목욕탕 관련 42명, 수영구 운동시설 관련 44명, 사하구 고등학교 관련 42명이 누적 확진됐다. 경남 함안군 부품공장발 확산으로 13명, 창원마산 유흥주점 관련 106명, 김해 유흥주점 관련 224명이 누적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원도 홍천 리조트2 관련 1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7명이 추가돼 총 18명이 확진됐다.

제주시 지인모임 2건으로 각각 6명, 32명이 누적 확진됐으며 제주시 직장발 감염으로 총 6명이 확진됐다.
 

감염경로 불상 29.5%…확진자 2명 사망

 

11일부터 2주간 신고된 확진자 2만640명 중 29.5%인 6096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조사 중이다. 감염경로 불상이 10명 중 3명 꼴인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 외에 선행 확진자 접촉이 45.3%로 가장 많으며, 지역 집단발생 19.9%, 해외유입 4.6%, 병원 및 요양(병)원 등 0.6%, 해외 유입 확진자 접촉 0% 등이다.

이날 0시 기준 새로 신고된 사망자는 2명으로 모두 60대 남성이다.

고유량 산소 요법이나 인공호흡기, 에크모(ECMO·체외막산소공급) 치료 등이 필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 대비 27명 증가한 254명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추미애 "누가 손준성 임명했나…'강도 누가 낳았냐' 한심 질문"
"尹, 손준성으로 자신의 죄 회피하려는 잔꾀" "직급 강등해도 앉히려는 이유 납득 어려워" "청구고발장 작성돼…왜 싸고돌았는지 이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6일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으로서 조직을 사유화해 정치에 노골적으로 개입한 윤석열의 난에 그 하수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를 누가 임명했느냐 하는 것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마치 강도를 잡았는데 강도의 범행이 초범인지 상습범인지, 피해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수사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그 강도를 누가 낳았느냐를 캐묻는 것과 같이 한심한 질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손 검사로 어그로를 끌어 자신의 죄를 회피하려는 것이 윤 전 총장의 잔꾀인데,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동조하는 것은 대단히 어리석은 일"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찾아낸 손 검사가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윤 전 총장을 엄호하기 위해 장관을 규탄하는 연서명부의 맨 앞에는 손 검사 이름 석 자가 들어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가 부당하다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