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8 (토)

  • 구름많음동두천 19.6℃
  • 구름조금강릉 18.3℃
  • 구름조금서울 22.6℃
  • 구름조금대전 19.2℃
  • 흐림대구 20.7℃
  • 구름조금울산 20.1℃
  • 흐림광주 23.1℃
  • 흐림부산 20.5℃
  • 맑음고창 19.9℃
  • 흐림제주 22.9℃
  • 구름조금강화 21.6℃
  • 흐림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19.1℃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정치

이재명 "경기도 시장군수 공식 요청하면 전 도민에 재난지원금"검토

URL복사

 

"도가 부담할 필요 있고 충분한 능력 된다"
"세금 더 많이 낸 고소득자 배제, 헌법 대정신 반하는 것"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5차 재난지원금 관련 경기도민 전원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뜻이 있고 능력도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일 윤봉길 의사 사당인 충의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취재진에 "경기도 시장군수들이 공식적으로 요청하면 경기도가 더 많은 부담을 해서라도 전 도민 지급을 하는 쪽으로 지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5차 재난지원금을 소득 하위 88%까지 선별 지급하는 방침을 정했다.

이날 오전 한 언론은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가 소득 상위 12% 도민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경기도에 공식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경기도 시장군수님들께서 '나머지 12%에 대해서도 전원지급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제안을 해주셨다"며 "공식적으로 이 문제를 한 번 논의해달라고 요청을 드렸다. 지금 현재는 압도적 다수의 시장군수님들께서 같은 생각을 가지고 계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가 한 절반 정도 예산을 부담하면 어떻겠냐' 이렇게 말씀을 하셨는데 저는 '절반보다는 더 많이 우리 도가 부담할 필요도 있고 또 충분한 능력이 된다'라고 해서 그 이상의 가능한 선을 협의하려고 제안해 놓은 상태"라고 했다.

이 지사는 "세금 더 많이 낸 고소득자들을 국가정책의 혜택에서 배제하는 것은 민주원리나 법앞의 평등이라고 하는 헌법의 대정신에 반하는 것"이라며 "80%에게 25만 원씩 지급하는 거나 전원에게 20만 원씩 지급하는 거나 국가재정에 아무런 영향이 없는데 굳이 이런 식으로 차별과 배제를 하는 것은 국가통합에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수원, 용인, 성남, 화성, 부천, 남양주, 안산시 등 도내 7개 기초지자체장들은 이날 오후 긴급 회동을 갖고 '재난지원금을 100%로 확대해 지급하는 방안은 재정 부담이 커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 개최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뛰어난 곡 해석력을 바탕으로 바이올린의 아름다운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무대가 찾아온다. 이번 공연은 7일 발매한 앨범 수록곡이 포함돼있으며,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의 아름답고 섬세한 선율로 관객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 음반 발매 기념 리사이틀이 24일(금) 오후 7시 30분 예술의전당 IBK챔버홀에서 열린다. 바이올리니스트 김응수는 유럽을 중심으로 세계 곳곳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의 연주를 들은 저널리스트 베른트 호페는 “20세기 전설적인 연주자 다비드 오이스트라흐를 연상케 하는 새로운 마에스트로다”라고 극찬한 바 있다. 이탈리아 지네티 국제콩쿠르 1위, 그리스 마리아 카날스 국제콩쿠르 1위, 티보르바르가 국제 바이올린 콩쿠르 2위 등 유수의 국제 콩쿠르에서 우승 및 입상했다. 해외 초청공연으로 △스위스 비일 심포니 오케스트라 △독일 궤팅엔 심포니 오케스트라 △체코 프라하 챔버 오케스트라 등과 협연했고, 한국에서는 △KBS교향악단 △서울바로크합주단 △부산시향 △울산시향 △충남도향 △창원시향 △대구시향 등과 협연했다. 2012년부터는 오스트리아 레히 클래식 페스티벌의 예술감독 및 메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