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16 (목)

  • 흐림동두천 20.9℃
  • 흐림강릉 20.6℃
  • 흐림서울 22.6℃
  • 흐림대전 23.4℃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3.0℃
  • 흐림광주 20.6℃
  • 부산 22.9℃
  • 흐림고창 21.4℃
  • 제주 23.3℃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0.8℃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집권하면 수단 총동원해 전교조·강성노조 횡포 막겠다"

URL복사

 

"좌파 이념교육장 만들고 세상 무법천지화"
"강단있는 인물 교육·노동부 장관으로 발탁"
"보수 강화 운운하지만 나라 바로세우는 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야권 잠룡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일 "집권하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 전교조와 강성노조의 횡포를 막겠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초중고 교육을 좌파 이념 교육장으로 만든 전교조와 법위에 군림해 세상을 무법천지로 만들고 있는 강성노조의 횡포는 선진국 시대에는 있을 수 없는 폭거"라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교육현장과 노동현장을 선진국답게 만들겠다"며 "교육부 장관과 노동부 장관을 이들이 횡포를 혁파할 수 있는 강단 있는 인물을 발탁하고 이들과 손맞출수 있는 교육 문화수석과 사회노동 수석도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런 메시지를 내면 또 보수 강화 운운할 수도 있지만 보수강화가 아니라 나라를 바로 세우는 선진국 시대의 교육과 노동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진국 시대 교육의 가치중립성 확보와 하르츠 노동개혁으로 성공한 독일, 강성노조와 싸워 영국병을 치유한 마거리트 대처의 강성노조 혁파 정책은 나라를 바로 세운 영국정치사의 대전환이었다"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주말부터 휴가에 들어갔다. 그러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정책과 공약을 알리는 'jp의 희망 편지'는 이어가고 있다. 홍 의원은 8월 중순부터 전국을 돌며 민생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