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09.23 (목)

  • 맑음동두천 20.4℃
  • 맑음강릉 23.6℃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21.9℃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21.4℃
  • 맑음부산 22.6℃
  • 맑음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27.1℃
  • 맑음강화 20.5℃
  • 구름조금보은 19.5℃
  • 맑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23.2℃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강영환 칼럼

【강영환 칼럼】 여론조사 바로보기

URL복사

[시사뉴스 강영환 칼럼니스트]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있다보니 여론조사발표가 줄을 잇는다. 거의 매일처럼 쏟아지는 조사결과가 정치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의 눈을 끌어당긴다.

 

그러나 조사기관마다 다소 다른 결과, 게다가 순위가 뒤뀌는 일이 다반사인지라 혼동스럽기도 하다. 과거 광고회사시절의 마케팅조사와 그 이후의 정치여론조사를 제법 직접 수행한 경험으로 최근의 선거관련조사를 바로보는 몇가지 포인트를 말해둔다. 최근 발표되는 조사에 대한 아쉬움이기도 하다.

 

첫째는 평론가들이 많이들 이야기하지만 숫자가 아니라 흐름이 중요하다. 이는 백번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워낙 많은 조사기관에서 서로 다른 방식으로 하니까 데이타가 들쭉날쭉하다.

 

A기관의 데이타와 B기관의 데이타 비교는 의미가 없다. 한 기관이 꾸준히 하는 조사결과의 흐름을 읽는 것이 필요하다. 물론 이런 말을 하는 필자조차도 각 기관에서 데이타를 발표할 때마다 관심이 가는 건 사실이다. 숫자가 주는 마력일 것이다.

 

둘째는 조사방식에 따라 데이타는 달라진다는 점이다. 조사방법이 전화면접조사인지 ARS 조사인지에 따라서  응답률이 크게 다르고 전화번호 추출이 RDD(Random Digitaling Digit) 인지 통신사 제공 안심번호 인지에 따라서 조사결과의 신뢰성에 차이가 날 수 있다.

 

조사결과는 표본의 대표성이 매우 중요하다. 그런데 응답율이 낮으면 표본의 대표성이 침해되는 경향이 높다.

 

셋째는 이왕 데이타를 보려면 큰 조사회사 데이타가 경험이나 노하우 측면에서 더 믿을만할 듯하다. 우리나라의 경우 2019년 매출 기준으로 '칸타코리아(Kantar)'라는 조사회사가 가장 크지만 선거여론조사는 거의 하지 않는다.

 

최근의 조사 중엔 매출액 상위 10위권에 드는 3개 업체(엠브레인퍼블릭, 케이스탯리서치, 한국리서치)와 코리아리서치 등 4개 조사기관이 연합해서 대선후보 적합도를 매주 발표하는 전국지표조사(NBS)와 6위권의 한국갤럽조사가 그나마 큰 기관의 조사라 할 수있다.

 

넷째는 조사설문이나 결과치로 놓고 볼 때 여야 대선후보들을 주욱 늘어놓고 적합도를 조사하는 것은 의미없는 조사다. 이는 여론의 관심을 끌기 위한 낚임 조사라고 할까?

 

그 많은 후보가 선거철 벽보에 얼굴이 올라가지 않는다. 거의 양당제로 굳혀지는 정치현실에서 유권자는 각 당의 최종후보 중 1인에 투표를 한다. 2강 1중 3약, 이런 것은 사실 의미가 없고 기사 클릭유도 수법에 가깝다.

 

차라리 현재기준의 양자대결조사가 더 의미있다. 그리고 진영 내 지지율, 즉 보수진영내에서, 진보진영내에서 각 후보의 지지율이 어찌되는지가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이왕지사 여론조사 데이타에 관심을 갖고 있다면 언론에 실린 다음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공표한 기초데이타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을 듯하다.

 

각 세부항목별 추이도 확인해보고, 특히나 데이타보정을 조사기관에서 어떻게 했는지도 확인해보길 권하고 싶다. 조사기관은 통상 실사를 하고, 성별, 나이별, 지역별 보정을 해서 조사샘플 1천명 전후의 데이타로 재정비한다. 그러다보면 데이타의 정성적인 측면이 고려되지 못할 때가 많다.

 

이를테면 자신이 보수성향인지, 진보성향인지 응답자가 같은 조사기관이라 할지라도 조사시기마다 현격하게 차이가 나는 경우가 많다. 아무래도 진보성향 응답자가 많으면 여당후보를, 보수성향 응답자가 많으면 야당후보를 지지할 개연성이 높다. 이런 샘플의 차이를 감안해서 결과를 읽어야 한다.

 

여론조사, 알고 보면 약이 되고 모르고 보면 독이 된다.

 

[편집자 주 : 외부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책과 사람】 세상을 바꾼 팬데믹의 역사 《세계사를 바꾼 10가지 감염병》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많은 사람의 목숨을 빼앗으며 인류를 고통과 절망에 빠뜨리고 위기로 몰고 갔던 페스트, 인플루엔자, 말라리아, 천연두, 황열병 등의 전염병은 아이러니하게 세상을 혁명적으로 바꾸었다. 이 책은 팬데믹이 역사의 거대한 전환점과 중요한 변곡점마다 어떻게 절묘하게 작용하며 세계사의 물줄기를 바꿔놓았는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근대화는 페스트에서 시작됐다 유럽과 전 세계를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뜨린 14세기 페스트 팬데믹은 역설적이게도 ‘유럽 근대화의 인큐베이터’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전체 인구의 4분의 1에서 3분의 1에 달하는 수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은 상황에서 역설적으로 유럽 사회를 송두리째 뒤바꾸어놓는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이 이루어졌다. 농민, 장인, 상인 등 생산을 담당하는 서민의 인건비 상승과 지위 향상이 이루어지고 본격적 ‘을의 반란’이 전개되며 향후 수백 년간 정치, 군사, 과학기술, 문화예술 등 모든 분야에서 다른 대륙을 압도할 만한 위대한 혁신이 이루어졌다. 전대미문의 재난을 겪으며 생명 안전과 직결되는 과학기술, 특히 의학 지식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욕구가 비약적으로 높아졌지만 그 욕구를 채워줄 수많은 인력을 한순간에 앗아가 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지배적 소수자의 ‘그들만의 리그’는 ‘ 폭망’의 지름길이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사주의혹’이 대선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윤후보가 검찰총장에 재직할 때인 작년 4월 3일과 8일 검찰의 한 관계자가 유시민 최강욱 등 범여권 인사들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야권 국회의원후보에게 전달했고 이 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현 국민의 힘)선거대책부위원장에게 전달해 고발장을 제출하게 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검찰의 한관계자는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었던 손준성검사로 추정되고, 야권 국회의원후보는 당시 미래통합당 송파갑 국회의원 후보 김웅 의원, 미래통합당 선대부위원장은 10일 저녁 제보자가 본인이라고 스스로 밝힌 조성은씨이다. 이 사건이 왜 핵폭탄급 이슈가 되느냐하면 현직 검찰총장이 총선 직전 측근 검사를 시켜 야당에 여권 주요 인사들을 고발하게 하고 실제 그 고발로 핵심 여권인사가 유죄판결을 받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강욱 당시 열린민주당 대표를 상대로 한 두번째 고발장은 거의 같은 내용으로 작년 8월 고발이 되어 최의원이 올해 6월 1심에서 벌금 80만원의 유죄를 선고받기도 했다. 여권이 이 고발장이 윤석열 전 총장의 사주라고 주장하는 이유는 4월 3일 고발장에 ‘도이치모터스 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