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1 (목)

  • 구름조금동두천 13.5℃
  • 구름많음강릉 16.6℃
  • 구름많음서울 15.6℃
  • 구름조금대전 16.5℃
  • 구름많음대구 15.7℃
  • 울산 13.3℃
  • 구름조금광주 16.2℃
  • 부산 13.4℃
  • 구름조금고창 14.8℃
  • 구름많음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3.5℃
  • 구름많음보은 14.5℃
  • 구름조금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6.5℃
  • 구름많음경주시 15.0℃
  • 구름많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문화

국산 애니메이션 ‘티시태시’, 2021 국제 에미상 키즈 어워즈 후보로 선정

URL복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대한민국 대표 창작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스튜디오게일(대표 신창환)이 기획·제작한 ‘티시태시’가 세계 최고 권위와 명성을 자랑하는 ‘국제 에미상 키즈 어워즈’ 키즈 애니메이션 부문 후보에 선정됐다.

에미 어워즈(Emmy Award)는 1949년부터 시작된 전 세계 방송 최대 행사로, 국제 에미 어워즈(International Emmy Award)는 에미 어워즈의 국제 시상식이다. 1963년 시작돼 2012년에 ‘키즈 어워즈’가 신설됐으며, 올해 10번째를 맞았다. 키즈 어워즈는 전 세계 어린이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1년간 가장 우수한 성과를 낸 애니메이션에 수여하는 상이다.

티시태시는 국제 에미 어워즈 뿐만 아니라 ‘콘텐츠 아시아 어워즈 2021’(ContentAsia Awards)에서 베스트 2D 애니메이션 부문(Best 2D Animated Kids TV Programme)을 수상했으며 부산국제아트페어(BIAF),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SICAF)에서도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또 국내 창작 애니메이션 최초로 영국 BBC 방송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뤄내기도 했다.

스튜디오게일 담당자는 “이번 국제 에미상 키즈 어워즈 최종 후보 선정, 콘텐츠 아시아 어워즈 수상으로 티시태시가 다시 한번 올해 국내 최고 글로벌 애니메이션임을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티시태시는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싱가포르 August Media Holdings △영국 Karrot Animation이 합작한 글로벌 애니메이션으로, 상상력이 풍부한 7살 여자아이 ‘티시’가 상상 친구 ‘태시’와 함께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을 상상 세계로 재구성, 창의적으로 해결해 나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스튜디오게일이 기획·제작을 맡았다.

스튜디오게일 신창환 대표이사는 “티시태시를 전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대한민국 애니메이션이 되도록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대장동 사업 논란…금융당국 "수사과정 지켜본다" 일단 관망 유지
고승범 "수사 과정 지켜보는 것이 맞다" 정은보 "수사 과정서 필요한 부분 검토"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금융당국은 21일 "수사 과정을 지켜보는 것이 맞다"는 관망 자세를 유지했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우연히 계속되고 반복되면 피해가 된다. 화천대유 게이트의 첫출발은 부산저축은행의 대출금으로 시작됐다"며 "10년이 넘었는데 등장하는 인물들은 같다. 우연치고는 너무 해석이 안되지 않느냐. 부산저축은행 사건이 2011년인데 윤석열, 남욱, 김만배, 박영수 등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이 지난 2011년 부산저축은행의 대출 사건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대장동 개발 특혜 쪽으로 자금이 흘러들어갔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화천대유의 핵심은 어디서 돈이 들어왔고, 어디서 돈이 나갔는지에 있다"며 "금융당국이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면 금방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위에서 언급한) 등장인물들은 같은 이해관계를 반복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검·경에서 수사를 하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밝혀지리라 생각한다. 수사 과정을 지켜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박형수 의원, 조달청 입찰 평가비리 의혹 제기...음성 녹취파일 공개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국민의힘 박형수 의원이 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조달청 입찰 평가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조달청 입찰에서 업체가 제출한 제안서를 평가하는 평가위원과 업체 간 유착관계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녹취파일을 입수해 공개했다. 녹취파일에 의하면 조달청 입찰 평가위원으로 선정된 자가 이미 업체와 결탁돼 있어 평가위원 선정 즉시 직접 업체에 연락해 사례비를 요구한다는 것이다. 만일 결탁된 업체가 해당 입찰에 참여하게 되면 그 업체가 평가위원에게 사례비를 상납한다. 그 업체가 참여하지 않을 경우 참여하는 다른 업체를 찾아 해당 평가위원에게 사례비를 상납하게 하는 구조이다. 박 의원은 "제보에 따라 최근 2년간 공모 입찰에서의 실제 심사위원 채점표를 분석한 결과 특정 심사위원이 특정업체에 편파적으로 점수를 준 다수의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조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2019년~2021년 9월)간 조달청이 평가한 10억원 이상 특정 분야에서 2회 이상 선정된 업체 현황'을 보면 5회 이상 선정된 업체가 7곳이며, 총 12회 선정된 업체도 있다. 이들 8개 업체가 수주한 금액은 총 1030억원에 달한다.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홍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후 민주당 의총에 참석해 상견례를 가진 후 18일 경기도, 20일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에 임하면서 오히려 본인의 능력과 강점을 부각하려고 전략을 짜고 있습니다. 대선후보 확정 후 대장동 의혹사건 여파로 이른바 컨벤션효과는 크게 없었다는 지적 속에서도 여전히 야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오는 것을 보면 반전의 기회를 잡은 국민의힘 측에서 아직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에 전혀 부응 못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국민의힘 토론회 등에서 준비 덜 된 모습 보여줘 실제로 17일 밤 9시부터 약 두 시간에 걸쳐 방송된 채널A의 ‘대장동을 말한다’라는 TV토론 프로그램에 여야 의원 4명이 참석,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여당 의원들은 논리를 가지고 조목조목 설명하는데 비해 야당 의원들은 상식과 국민 감정에 호소하며 주먹구구식으로 대응해 시청자들은 답답하게 했습니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재명캠프진영에서는 이재명 후보 대변인인 박찬대 의원(2선),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초선)이 참석했고 야당은 홍준표캠프에서 조경태 의원(5선), 윤석열캠프에서는 권성동